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화천대유’ 김만배 “320억 나눠야지, 50개 나갈 사람…” 녹취 공개

입력 2022-05-06 16:03업데이트 2022-05-06 16:5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2020년 대장동 개발사업의 예상 이익을 이른바 ‘50억 클럽’으로 불리는 인사 등에게 얼마나 분배할지를 논의한 대화 내용이 법정에서 공개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이준철)는 6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김 씨, 남욱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 정민용 변호사의 공판을 열어 정 회계사가 녹음한 파일을 재생했다.

검찰은 “곽상도(전 국회의원)와 권순일(전 대법관), 박영수(전 특검) 등 소위 ‘50억 그룹’으로 알려진 사람을 포함해 대장동 사업의 조력자들에게 지급할 금액의 액수와 조달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확인하고 중간 점검하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공개된 파일에서 김 씨는 정 회계사와 ‘누구에게 50억’, ‘누구에게는 20억’ 등 수익 배분을 계획하며 “총 320이지? 320억이면 나눠 가지면 되니까”라고 말한다. 그는 계산이 맞는지 확인하려는 듯 “그럼 (총액이) 뭐가 되지? (종이에) 써서”라며 분양 이익금과 나눠줄 액수를 맞춰보기도 한다.

김 씨는 또 “50개 나갈 사람을 세 줄게"라며 "박영수(전 특검), 곽상도(전 국회의원), 김수남(전 검찰총장), 홍선근(머니투데이 그룹 회장), 권순일(전 대법관)”이라고 말한다.

정 회계사는 “50, 50, 100, 200, 300”이라며 돌아갈 분배액으로 더해 계산하는 듯한 상황도 연출했다. 음질이 고르지는 않지만 특정인의 이름과 액수, 숫자 덧셈 등이 대화 내내 이어졌다.

이 대화 내용은 김 씨 등이 대장동 개발을 추진하며 정치인과 법조인 등 유력 인사들에게 로비하려한 정황을 뒷받침을 할 것으로 보인다. 재판부는 이달 2일부터 법정에서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로비 의혹의 ‘스모킹 건’(결정적인 증거)으로 지목한 정영학 회계사의 녹음 파일을 재생하고 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