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尹측, 정호영도 ‘GO’ 방침… 민주 반대엔 “새정부 발목잡기” 여론전

입력 2022-05-06 03:00업데이트 2022-05-0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사청문 정국]
“털릴대로 털렸는데 사퇴 의미있나”…鄭도 의원들에 전화 “잘 도와달라”
鄭낙마땐 한동훈에 화력 집중…민주 칼끝 피하기 전략 분석도
국힘 내부 “지방선거 악재될라”
“민심과 동떨어진 그런 일들은 더불어민주당에 이롭지 않다.”

장제원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은 5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경우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에 감안하겠다”는 민주당의 움직임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장 실장은 이어 “국민의 선택에 의해 만들어진 새 정부가 이제 출범하는데 잘할 수 있도록 협조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완곡한 표현으로 말했지만 민주당을 향해 새 정부 발목잡기를 멈추고 한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준에 나설 것을 촉구한 것이다.
○ 尹 측, 한덕수-한동훈-정호영 방어 태세
윤석열 당선인 측은 민주당의 한 총리 후보자와 한 장관 후보자에 대한 낙마 요구를 정치 공세라고 판단하고 방어 태세를 구축하고 나섰다. 윤 당선인 측 관계자는 “일각의 의혹 제기에도 사실과 다른 부분이 드러나고 있지 않느냐”며 “상식적으로 생각하라”고 말했다.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사퇴도 고려하지 않고 있다. 윤 당선인 측 관계자는 “이미 털릴 대로 털린 마당에 지금 사퇴해도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며 “당선인의 의중도 ‘고(go)’에 방점이 찍힌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자진 사퇴가 아닌 이상 당선인 측에서 사퇴를 독려할 일은 없다는 취지다. 이런 기류 속에 정 후보자도 최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잘 도와 달라”는 협조 전화를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도 윤 당선인 측은 돌파 방안에 대해 고심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168석의 민주당이 한 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준 절차를 무기 삼아 ‘한동훈 낙마’를 압박하고 나선 것에 대응책을 내기가 쉽진 않기 때문이다.

이에 정 후보자에 대해 일단 버티기로 방향을 잡은 것이 일종의 전략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윤 당선인 측은 현 상황에서 정 후보자가 중도 낙마할 경우 민주당의 칼끝은 곧바로 한 장관 후보자에게 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경우 민주당의 의도대로 ‘한동훈 낙마’와 ‘한덕수 인준’이 실제로 연계될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는 것이다.
○ 지방선거 악재 우려하는 국민의힘
그럼에도 국민의힘 내부에는 이번 인사청문회 국면이 20여 일 앞으로 다가온 6·1지방선거에 악재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여전하다. 공정과 상식을 국정운영 원칙으로 내건 윤석열 정부가 ‘조국 사태’를 연상시키는 정 후보자를 감싸는 게 곤혹스러울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국민의힘 한 의원은 “정 후보자는 생활치료센터, 드라이브스루 검사 등을 선제적으로 도입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에 기여한 인물”이라면서도 “자녀가 하필 아버지가 있는 곳에 편입을 했을까 하는 아쉬움이 드는 건 사실”이라고 했다.

정 후보자에 대한 국회 보건복지위의 인사청문회는 4일 오후 민주당 의원들의 퇴장으로 파행된 채 다시 열리지 않고 있다. 국민의힘 간사인 강기윤 의원은 “청문회는 제기된 의혹에 대해 당사자에게 소명할 기회를 주고, 소명이 거짓인지 참인지를 충실히 밝히는 것이 임무”라며 “청문회가 진행될수록 민주당이 프레임에 치우쳐 사안에 접근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일단 윤 당선인 측과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새 정부 발목잡기’ 프레임으로 국민 여론에 직접 호소할 방침이다. 다만 한 총리 후보자 인준 과정에서 민주당이 추가 낙마를 압박하거나 정 후보자 등에 대한 여론이 극히 악화되면 윤 당선인도 ‘버릴 카드’를 고심할 것이라는 관측이 적지 않다. 장 실장은 정 후보자의 거취와 관련한 질문에 “내가 무슨 말을 하겠나”라며 “모니터링도 하고 있고, 여론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