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서울시, 기후예산제 전면 도입… ESG경영 가속

입력 2022-05-06 03:00업데이트 2022-05-0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온실가스 감축 예상 사업은 확대
다량배출 사업은 상쇄방안 마련
市투자-출연기관 경영평가에 반영
서울시가 올해부터 모든 시정에 ‘기후예산제’를 도입한다고 5일 밝혔다. 공공 부문부터 ‘ESG 경영’을 도입해 사회적으로 ESG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게 서울시의 장기적인 계획이다.

ESG는 환경(Environmental),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의 약자로 최근 여러 기업에서 시도하고 있는 경영 방침이다. ESG 경영은 기업이 환경보호와 사회적 의무를 다하면서 지배구조 선진화에 기반해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이루는 것을 말한다.

이번에 서울 시정에 도입되는 기후예산제는 ESG 경영의 일환으로, 예산 사업별로 온실가스 배출 영향 등을 분석해 사업·예산 규모를 조정하게 된다. 온실가스 감축이 예상되는 사업은 확대하고 다량 배출이 예상되는 사업은 규모를 축소하거나 상쇄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시는 해마다 시행하는 26개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경영평가에서도 ESG와 관련된 지표를 포함시킬 예정이다. 평가 결과는 기관장 및 직원 급여에 반영된다. 에너지 사용량과 폐기물 발생량, 녹색제품 구매실적 등이 평가지표에 들어간다.

공공기관의 녹색제품 의무 구매도 확대한다. 녹색제품 구매액의 71%를 차지하는 건설·토목 분야의 경우 의무구매 비율을 지난해 32.6%에서 2026년 7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또 민간기업의 ESG 참여 확대를 위해 민간위탁을 할 때 ESG 우수기업을 우대한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공공과 기업, 시민이 뜻을 모아 ESG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