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코로나 타격’ 서울 소상공인에 100만원 준다…내달 순차 지원

입력 2022-04-27 13:21업데이트 2022-04-27 13: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매출이 줄어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 100만원을 지급한다. 코로나19로 폐업했다 재창업한 소상공인에게는 150만원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고용취약계층 등을 지원하기 위해 1591억원 규모의 ‘민생경제 지원대책’을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자금지원, 일자리 지원 등 1415억원, 융자·상품권 발행 176억원 등으로 관련 예산은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통해 마련했다. 지원은 다음 달부터 순차적으로 이뤄진다.

우선 시는 코로나19로 매출이 10% 이상 줄었지만 정부 손실보상을 받지 못한 소상공인 7만7000명에게 ‘경영위기지원금’ 100만원을 준다. 매출이 줄었는데도,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이 아니라는 이유로 정부의 손실보상에서 제외된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접수는 다음 달 20일부터 온라인 상에서 시작한다.

폐업 위기에 몰린 한계 소상공인에는 사업 정리.재기비용 300만원을 지급한다. 지난해부터 올 6월 중 폐업한 소상공인 3000곳이 대상이다. 폐업 후 재창업한 업체 중 올해 신규 인력을 채용한 소상공인 1만명에는 150만원의 ‘고용장려금’을 지원한다. 소상공인·특별고용지원업종, 50인 미만 기업체 노동자 1만명을 대상으로는 최대 150만원의 ‘무급휴직 근로자 지원금’을 준다.

‘4무(무이자·무보증료·무담보·무종이서류) 안심금융’ 대출도 2020년 이후 창업·재창업한 기업·소상공인 약 1만명을 대상으로 약 3000억원을 지원한다. 7% 할인된 ‘광역 e서울사랑상품권’도 7월 초부터 567억원 규모로 온라인에서 발행한다. 당초 예산보다 350억원 증액한 규모다. 공공일자리에도 187억원을 추가 투입해 서울형 뉴딜일자리 568개와 서울시민 안심일자리 1039개를 제공한다.

중소기업과 뿌리산업 작업환경 개선 등을 위해 의류제조업, 기계·금속, 주얼리 등 도심제조업 1000개사에 최대 800만원을 지원한다.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전환과 연구개발(R&D) 고도화, 일감 매칭 등을 적극 지원한다. 중소기업의 연쇄도산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매출채권보험’ 가입 시 보험료의 50%, 최대 200만원을 지원한다.

김의승 서울시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19가 점차 회복세에 접어들고 있지만 2년 이상 손해가 누적된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는 여전히 도움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조기 추경을 단행해 확보한 재원의 신속한 집행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피로감이 극에 달한 시민들의 민생과 일상 회복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