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최악의 하루 보낸 타이거 우즈…3R ‘6오버파’ 41위 하락

입력 2022-04-10 14:47업데이트 2022-04-10 14: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마스터스의 사나이’ 타이거 우즈(47·미국)에겐 유독 고달픈 하루였다.

지난해 2월 교통사고 후 처음으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공식 대회에 출전한 우즈가 시즌 첫 메이저대회 마스터스에서 역대 가장 부진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10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 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5개, 더블보기 2개로 6오버파 78타를 기록했다. 중간합계 7오버파 223타로 선두 스코티 셰플러(26·미국)에 16타차 뒤진 공동 41위에 이름을 올렸다.

78타는 우즈가 마스터스 단일 라운드에서 기록한 스코어 중 가장 나쁜 스코어다. 지난해까지 총 23차례 마스터스에 출전한 우즈의 종전 최악 기록은 대회에 처음으로 출전했던 1995년 3라운드에서 기록한 77타다. 우즈의 한 라운드 최악 스코어는 2015년 6월 메모리얼 토너먼트 3라운드에서 기록한 13오버파 85타. 오즈는 버디는 1개에 그쳤고 보기 6개에 더블 보기 2개, 쿼드러플 보기(더블 파)까지 1개를 범했다.

마스터스에서만 5승을 따낸 우즈는 잭 니클라우스(6승)에 이어 대회 통산 최다 우승 2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우즈의 마스터스 첫 우승은 1997년 대회로 역대 최연소(21세 3개월 14일)이자 흑인 최초의 우승 기록을 세웠다. 이 때문에 우즈는 여전히 다리 통증을 느끼고 있음에도 마스터스를 복귀전으로 결정했을 정도로 많은 애착을 갖고 있다.

우즈는 특히 이날 경기에선 퍼트에서 난조를 겪었다. 특히 5번 홀(파4)에서 1.8m 거리의 파 퍼트를 놓치는 등 총 4차례 퍼트를 하며 더블보기를 기록했다. 우즈가 마스터스에서 4퍼트 경기를 한 건 2005년 1라운드 13번 홀(파5) 이후 17년 만이다. 당시에는 실제로 3퍼트를 했지만 이글 기회에서 한 퍼트가 물에 빠지면서 1벌타를 더해 4퍼트를 기록했다.

우즈는 총 78타 중 퍼트로만 36타를 기록했다. 36퍼트는 우즈의 투어 경력 중 역대 두 번째로 많은 기록이다. 라운드가 끝날 때마다 얼음찜질 등을 하며 관리를 하고 있는 우즈는 다리 통증으로 그린 경사를 읽을 때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우즈는 이날 경기 뒤 “오늘 퍼트를 1000번은 한 것 같다. 나는 공을 현명하게 치기 위해 필요한 것들을 했지만 그린 위에서 정반대의 행동을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임성재(24)는 3라운드에서 1타를 줄이며 3위로 치고 나섰다. 이날 1번홀(파4) 더블보기에 이어 5,6번홀 연속 보기를 기록했던 임성재는 8번 홀(파5)에서 첫 버디에 이어 후반 9개 홀에서 버디 4개를 추가하며 중간합계 4언더파 212타를 기록했다. 선두 셰플러는 중간합계 9언더파 207타를 기록 중이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