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IT/의학

“글로벌 톱티어 블록체인 기업 발돋움”

입력 2022-03-21 03:00업데이트 2022-03-2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자회사 3개 설립해 신성장 동력 확보
서희남 AMGBIZ 회장. AMGBIZ는 아멕스지그룹의 마케팅전담법인이다.
올해 그룹 체제로 전환한 블록체인 정보통신(IT) 전문기업 아멕스지(AMAXG·회장 최정무)가 자회사 3곳을 잇달아 설립하며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아멕스지그룹의 모기업인 아멕스지는 지난달 그룹의 홍보·미디어를 전담하는 계열사를 신설한 데 이어 비즈오토플랫폼 마케팅법인과 메타버스 서비스 인프라 구축을 위한 기술개발 자회사를 각각 설립했다고 21일 밝혔다. 마케팅 채널 확대와 신성장 동력을 배가하기 위해서다.

아멕스지가 글로벌 마케팅 확장을 위해 설립한 에이엠지비즈(AMGBIZ 회장 서희남)는 메타버스·NFT(대체불가토큰)플랫폼으로 진화하고 있는 비즈오토플랫폼의 각종 서비스 인프라 마케팅법인이다. 비자카네기몰·비자유비트·비자메타버시티·비자메타월드에 대한 영업·판매 역량을 강화하는 차원이다.

아멕스지온그릿(대표 김성진)은 아멕스지그룹의 메타버스플랫폼과 연계된 다양한 데이터마켓 서비스와 수익 창출을 위한 기술 중심의 신설 자회사다. 블록체인 기반 중계거래 O2O(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와 기부플랫폼(DonaX)을 개발한다.

앞서 아멕스지그룹은 지난해 연구·개발(R&D) 중심의 아멕스지랩을 설립하고 메타버스 전문기업 아멕스지케이투소프트(대표 김영오)와 문화·예술콘텐츠기업 아멕스지애니스타(대표 노승택·의장 신민철)를 계열사로 각각 편입시켰다. 세계 유일의 블록체인 기반 빅데이터·인공지능(AI)·메타버스·NFT 등이 융합된 플랫폼의 경쟁력과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포석이다.

특히 아멕스지그룹은 미국 아멕스지 본사와 아멕스지코리아, 아멕스지AUS(호주) 법인을 삼각편대로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빅데이터 구축과 인공지능 연동 서비스를 블록체인에서 구축할 수 있는 솔루션과 디앱(DApp·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을 공급하는 비즈니스 포트폴리오에서 본격적인 ‘플레이어’로 뛰겠다는 전략이다. 이와 맞물려 브랜드 경쟁력과 커뮤니케이션 허브채널 확보를 위해 설립한 법인이 아멕스지미디어(대표 김한뫼)다.

최정무 회장은 “아멕스지의 가치와 비즈니스 정보를 정확히 전달하고 각 사업 부문의 핵심 역량을 초일류 수준으로 끌어올려 ‘글로벌 아멕스지’로서의 기틀을 다지는 데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서연 기자 sy009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