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與野 ‘사전투표 부실 관리’ 선관위 질타…“책임자 문책해야”

입력 2022-03-06 14:47업데이트 2022-03-06 17: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제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이틀째인 5일 오후 서울역 설치된 남영동 사전투표소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및 자가격리자들이 투표에 앞서 신원 확인을 하고 있다. 2022.3.5/뉴스1
여야는 코로나19 확진자·격리자의 사전투표 부실 관리 논란과 관련해 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중앙선관위)를 질타하며 재발방지, 책임자 문책 등 강도높은 후속조치를 요구했다.

◇與 “선관위, 묵과할 수 없어…대국민사과·책임자 문책 요구”

더불어민주당은 중앙선관위의 사전투표 부실 관리 논란과 관련해 선관위 차원의 대국민 사과, 책임자 문책을 요구했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관위 차원의 대국민 사과와 함께 관련 책임자들에 대한 엄중한 문책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이 문제에 대해서는 선거가 끝난 후에라도 분명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현장의 준비 부족, 대응 매뉴얼의 미비 등 지적할 사안이 한둘이 아니다.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본다”며 “본투표에선 같은 잘못이 반복되지 않아야 한다. 선관위의 명운을 건다는 각오로 투표 관리에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대장동 특검 관련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에서 민주당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자가격리자를 대상으로 투표 시간을 연장하는 것을 주도적으로 주장해왔다”며 “그런데 선관위는 시종일관 ‘사전투표뿐 아니라 본투표에서도 별도의 시간을 둘 필요가 없다’, ‘지난 총선과 작년 보궐선거에서 활용했던 방법 있으니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고 반대했다”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선관위에서 철저히 준비했다면서 어제 같은 상황이 발생한 것에는 민주당에서도 대단히 중대한 사고로 본다”며 “진상규명 후에는 (선관위가) 책임을 단단히 져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野 “국민 불신사태…초등학교 반장 선거도 이렇게 안 해”

김은혜 선대본부 공보단장을 비롯한 국민의힘 의원들이 5일 밤 경기 과천 선관위를 찾아 사전투표 혼란과 관련해 항의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경준, 이영, 김웅, 김은혜 의원. (국민의힘 제공) 2022.3.6/뉴스1


국민의힘 역시 선관위 책임자의 거취표명 등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선대본회의에서 “독립헌법기관인 선관위는 독립성을 지키기 위해 다른 기관보다 엄중하고 사려깊은 처신이 요구됨을 명심해야 한다”며 “중앙선관위는 확진자 등 사전투표에서 일어난 사태에 대해 전체적으로 책임질 인사의 즉각적인 거취표명이 있어야 한다”고 압박했다.

이 대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20만명을 넘길 것은 한 달 전부터 예고된 상황이었는데, 그럼에도 이번 확진자 사전투표와 관련해 선관위의 기획은 안일하고, 실행과정은 조잡하고, 사후해명은 고압적이기까지 하다”며 “만약 논란이 있었던 조해주 상임위원의 연임이 이뤄졌다면 지금 상황에서 얼마나 걷잡을 수 없는 국민 불신사태가 일어났겠나”라고 꼬집었다.


권영세 선대본부장도 “코로나19 확진자 투표에서 전대미문의 혼란이 있었다”며 “초등학교 반장 선거도 이렇게 허술하지 않다”고 공세를 퍼부었다.

권 본부장은 “어제 마무리된 사전투표는 21세기 대한민국에서 실시되는 투표가 맞는지 엉망진창이었다”며 “동선을 잘못 짜서 투표에 장시간이 소요돼 투표를 포기하고 돌아가거나 기다리다 쓰려져 병원에 실려가는 상황도 있었다. 일부에선 투표 중단 상황이 왔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