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방역지원금 준다” 역학조사관 사칭 보이스피싱

입력 2022-02-21 03:00업데이트 2022-02-2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신분증-신용카드 사본 요구한 뒤 계좌정보 알아내 수백만원 빼가
사진제공=게티이미지뱅크사진제공=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 연속 10만 명을 넘어선 가운데 질병관리청 역학조사관을 사칭해 자영업자에게 수백만 원을 뜯어낸 보이스 피싱 범죄가 발생했다. 코로나19 지원금을 미끼로 한 보이스 피싱 사건은 과거에도 있었지만 역학조사관을 사칭한 신고 사례는 처음이다.

20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따르면 경기 안산상록경찰서는 자신을 질병관리청 역학조사관이라고 속여 피해자에게 접근한 뒤 개인정보를 빼내 수백만 원을 인출한 사건을 수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 사기범은 피해자에게 전화로 “당신이 운영 중인 가게에 확진자가 방문해 방역지원금 대상자로 선정됐다”며 “지원금을 지급하려 하니 신분증과 신용카드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보내라”고 했다. 질병관리청 인터넷 주소도 함께 보냈다.

피해자는 의심 없이 신분증과 신용카드 사진을 찍어 보낸 후 인터넷 주소에 접속했다. 하지만 이 주소는 원격제어 애플리케이션(앱)이 자동으로 설치되는 가짜 사이트로 연결됐다. 원격제어 앱은 상대 휴대전화를 마치 자신의 것처럼 제어할 수 있어 보이스 피싱 범죄에 악용되고 있다.

피해자는 계좌번호 사진을 찍어 휴대전화에 보관하고 있었는데, 사기범은 이 앱을 통해 계좌번호를 알아낸 후 피해자가 건넨 신분증 정보를 더해 수백만 원을 빼갔다. 국가수사본부는 “정부와 금융기관은 절대 신분증과 신용카드 사본을 요구하지 않는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