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5년간 순이익 11% 이상 사회 환원… 지역 재투자 평가서 ‘최우수’

입력 2022-02-18 03:00업데이트 2022-02-1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부울경, 손잡고 미래로]
부산은행
시장 물품 구매해 복지시설 기부… 임대료 감면 ‘착한 임대인’ 참여
지방은행 최초로 스타트업 육성
코로나 위기 속 기업-소상공인에, 2020년부터 25조5404억원 지원
BNK부산은행이 다양한 지역 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은 부산은행 임직원들이 지난해 12월 16일 부산진구 부전시장을 방문해 물품을 구매하는 등 ‘전통시장 활성화’ 캠페인을 펼치는 모습. 부산은행 제공BNK부산은행이 다양한 지역 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은 부산은행 임직원들이 지난해 12월 16일 부산진구 부전시장을 방문해 물품을 구매하는 등 ‘전통시장 활성화’ 캠페인을 펼치는 모습. 부산은행 제공
‘지역과 함께 세계로, 고객과 함께 미래로.’

BNK부산은행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 주목을 받고 있다. 부산은행은 ‘지역에서 얻은 이익은 지역에 환원한다‘는 약속을 내걸고 2003년 국내 금융사 중 최초로 사회공헌사업 전담반을 설립했다.

지역 전통시장, 창업생태계 활성화 주도


부산은행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당기순이익의 11% 이상을 매년 사회공헌사업을 통해 지역에 환원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불어 닥친 2020년에는 고통 분담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당기순이익의 15.6%인 481억 원을 지역에 되돌렸다.

2020년부터 임직원들이 시장을 방문해 물품을 구매한 뒤 관내 복지 시설 등에 전달하는 캠페인을 열고 있다. 또 5억 원 상당의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상인들에게 전달했고 침체된 화훼 농가와 상인을 돕기 위해 장미꽃 6만4000송이를 구입해 은행을 찾는 고객에게 나눠줬다. ‘착한 임대인 운동’에도 동참해 임대료도 50% 감면했다. 공헌사업과는 별도로 매년 임직원들이 약 7억 원의 재래시장상품권을 자발적으로 구매하고 있다.

2019년부터 열고 있는 ‘B-스타트업 챌린지’는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해 시상금을 지분투자 형태로 진행하는 전국 유일의 투자대회. 지금까지 588개의 스타트업이 신청한 결과 15개의 업체가 지분 투자를 받았다.



지방은행 최초로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인 ‘썸 인큐베이터’도 2019년 문을 열었다. 69개 업체가 BNK금융 계열사나 외부투자자로부터 약 142억 원을 투자 받았다. 2020년 신설한 ‘BNK핀테크랩’은 지금까지 63개 기업이 참여했고 총 560억 원의 투자 유치를 이끌어냈다.

지역 기업, 소상공인 상생 위한 적극 금융 지원


부산은행은 코로나19로 경영상 어려움에 처한 지역 기업과 영세 소상공인 등을 돕기 위해 다양한 금융 지원책을 선보였다. 지난해 발표한 ‘상생경영프로그램’은 부산시의 소상공인 지원협약 보증대출을 포함한 ‘유동성 지원’과 연체 이자 감면 등 ‘재기 지원’으로 구성된 종합 패키지 금융 프로그램. 1년 간 약 1500억 원을 지원했다. 소상공인에 업체당 최대 1억 원, 최저 2.55%(2021년 말 일반기업대상 기준)의 초저금리 대출을 지원했다.

유동성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를 위해 한도 심사와 신용평점 제한 없이 무이자로 1인당 1000만 원까지 총 1000억 원을 지원하는 ‘3무(無) 특별대출’도 했다. 지난해 12월부터는 약 800억 원 규모로 비대면 보증상품인 ‘3무 플러스 특별대출’를 시행 중이다.

부산은행은 이 같은 노력으로 지난해 금융위원회의 지역 재투자 평가에서 ‘최우수’ 평가를 받았다. 이 평가는 지역자금 역외 유출과 중소기업 지원, 서민대출 지원, 지역금융 지원 전략 등 5개 분야 점수를 합산해 이뤄진다.

최근에는 아시아 3대 금융전문지인 아시아머니가 주최하는 ‘2021 아시아머니 베스트 어워드 포 코리아’에서 ‘최고 중소기업 은행’과 ‘최고 사회공헌 은행’ 부문에 모두 선정됐다. 국내 지방은행이 2개 부문에 선정된 경우는 처음이다.

부산은행 관계자는 “2020년부터 2년 간 코로나 피해 지역 기업에 지원한 금액은 대출과 유동성 지원을 합해 25조5404억 원 상당”이라며 “지역 경제의 선순환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매출증대를 지원하고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성명 기자 smk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