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CJ대한통운 대리점연합 “노조 거짓말에 인내심 한계”…민형사 경고

입력 2022-02-16 14:37업데이트 2022-02-16 14: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 조합원들이 15일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CJ대한통운을 규탄하며 택배 요금 인상분 이윤 조정, 과로사 등 관련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촉구하며 농성하고 있다. 2022.2.15/뉴스1
CJ대한통운 택배대리점연합이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 노조 파업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형사고소 및 민사상 손해배상 조치를 경고했다.

대리점연합은 16일 입장문을 내고 “정상 서비스 제공을 전제로 한 신속한 현장 복귀를 엄중하게 요구한다”며 “특히 쟁의권이 없는 상태의 불법 파업 가담자들에 대해서는 관용없이 계약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리점연합은 “지난 12월28일 총파업 이후 전국택배노조 진경호 위원장과 수차례의 비공식 만남을 통해 선복귀 후 단체교섭을 제안했으나 일방적인 주장만 반복해 공식적인 협의가 진전될 수 없었다”며 “파업 51일 동안 자행된 택배노조의 거짓말, 말바꾸기, 우기기, 폭력행사 등으로 인해 이제 회원 대리점과 비노조 택배기사들의 인내는 한계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대리점연합은 지난 1월19일과 2월9일 두 차례에 걸쳐 Δ조건 없는 현장 복귀 Δ지도부 총사퇴 ΔCJ대한통운 서비스 안정화 책임 완수 Δ택배의 필수공익사업 지정 등을 요구했다.

대리점연합은 “4대 요구에 대한 수용을 포함, 택배노조 조합원들에게 정상 정상 서비스 제공을 전제로 한 신속한 현장 복귀를 엄중하게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리점연합은 서비스 차질 및 배송 불가 지역에 대해 집배구역 조정 등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강력한 서비스 강화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택배노조가 일방적인 주장을 철회하고 진정성이 담보된 대화 요구를 해 온다면 공식적 협의도 진행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