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설 연휴 끝 중부 내륙에 ‘한파 특보’…다음주까지 이어져

입력 2022-02-02 14:08업데이트 2022-02-02 14: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설 연휴가 끝나고 첫 출근일인 3일부터 수도권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강한 추위가 찾아온다. 이번 추위는 다음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3일 전국이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면서 대체로 맑지만 추울 것으로 전망된다. 북쪽에서 내려온 찬 공기로 경기와 강원 내륙 산지, 충청, 경북 내륙에 한파특보가 발효된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3일 전국 아침기온은 영하 12~0도로 예보됐다. 특히 경기북부와 강원 내륙·산지는 영하 15도 이하로 떨어진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7도, 대전 ―7도, 대구 ―3도, 광주 ―2도, 부산 ―1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0도, 대전 3도, 광주 5도 등으로 전망된다.

대기가 건조한 지역도 많다. 강원 남부산지와 전남, 경상 지역 일부에는 건조 특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이들 지역에서 대기가 매우 건조하고 바람이 강하게 불어 산불 등 각종 화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3일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에서 ‘보통’ 수준으로 쾌청한 하늘을 볼 수 있다.

4일에는 전국에 대체로 구름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호남과 충남 서해안 지역에서는 오후 9시부터 눈발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기온은 3일보다 더 떨어져,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3도~영하 2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2도~영상 7도를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특히 기상청은 주말인 5, 6일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낮 동안에도 영하의 기온을 보이는 곳이 많을 것으로 내다봤다. 5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호남과 제주 지방에서 눈 또는 비가 예상된다. 6일은 충남권과 남부 지방, 제주도는 구름이 있고, 그 밖의 지역은 대체로 맑겠다.

이번 추위는 당분간 이어져 다음주까지 추울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12일까지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평년 기온(최저기온 -9~0도, 최고기온 3~9도)보다 1~4도 가량 낮겠다고 밝혔다.

한편 2일 오후부터 3일까지 풍랑특보가 발효된 동해 중부 먼바다와 동해남부 먼 바다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35~60km/h) 물결이 매우 높게 일어(2.0~4.0m) 항해나 조업을 하는 선박이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4일 오후에는 동해중부 먼바다에서 바람이 강해지면서 물결이 높아지겠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