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北, ‘괌 사정권’ 화성-12형 최대 고각 시험발사 성공

입력 2022-01-31 08:48업데이트 2022-01-31 10: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탄두부 카메라로 촬영한 지구 사진도 공개
美 본토 겨냥한 ICBM 도발 앞서 괌 기습타격 ‘간보기성 도발’
김정일 생일(16일)이 핵·ICBM 모라토리엄 파기 여부 등 분기점 될 듯
북한의 화성-12형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이 30일 이동식발사차량에서 불기둥을 내뿜으며 발사되고 있다. 아래 사진은 미사일 탄두부에 설치된 카메라로 대기권을 벗어난 미사일의 탄두부에 설치된 카메라로 촬영된 재구의 모습. 출처 조선중앙통신
북한이 2017년 9월 이후 4년 4개월만에 괌을 사정권에 둔 화성-12형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의 발사를 31일 공식 확인했다. 한미가 제재 완화 등 대북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모라토리엄(중단)’을 파기하고 미 본토를 겨냥한 핵·ICBM 전략도발을 재개하겠다는 위협으로 해석된다.

‘레드라인(금지선)’을 향한 북한의 도발 수위가 급격히 고조되면서 김정일 생일(16일)이 한반도 정세의 중대한 분수령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조선중앙통신은 30일 화성-12형의 ‘검수사격’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31일 밝혔다. 이어 “검수 사격 시험은 생산 장비되고 있는 지상대지상 중장거리탄도미사일 화성-12형을 선택검열하고 전반적인 이 무기체계의 정확성을 검증하기 위한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며 “정확성과 안전성, 운용 효과성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양산 배치된 미사일 가운데 하나를 무작위로 골라서 실전 응용 능력 및 정확성을 테스트했다는 것이다. 화성-12형이 대량 생산 및 실전 배치 단계에 돌입했음을 의미한다. 북한은 이동식발사차량(TEL)에서 화성-12형이 불기둥을 내뿜으면서 발사되는 사진을 공개했다.

앞서 북한은 17일 함북 화대군 무수단리 앞바다의 알섬(무인도)에 쏜 ‘북한판 에이테킴스(KN-24)’도 검수사격이라고 밝힌 바 있다.

통신은 “국방과학원은 주변 국가들의 안전을 고려하여 우리나라 서북부지구에서 조선 동해상으로 최대 고각(高角) 발사체제로 사격시험을 진행하였다”며 “미사일전투부에 설치된 촬영기로 우주에서 찍은 지구화상자료를 공개하였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이동식발사차량(TEL)에서 화성-12형이 발사되는 모습과 탄두부에 설치된 카메라가 촬영한 지구 사진을 공개했다

전날 북한이 쏜 화성-12형은 최대 2000km 고도까지 치솟은 뒤 약 800km를 날아가 동해상에 낙하했다. 정상각도로 쐈다면 사거리가 3500~4500km이상 될 것으로 군은 보고 있다. 북한 어디에서든 한반도 유사시 전략폭격기 등 미 전략자산이 발진하는 괌 기지를 핵을 실어 직접 때릴 수 있다는 얘기다. 평양에서 괌까지는 약 3400km 가량 떨어져있다.

앞서 북한은 2017년 5월에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이번처럼 최대 고각으로 사거리를 줄여서 화성-12형을 시험 발사한 이후 그해 8월 9일 ‘괌 포위사격’을 위협한 데 이어 8월 29일과 9월 15일 평양 순안비행장에서 잇달아 정상각도로 쏴 올려 괌에 대한 타격력을 입증하기도 했다. 9월 15일에 쏜 화성-12형은 일본 홋카이도 상공을 넘어 3700km를 비행한 뒤 북태평양 해상에 낙하한바 있다. 이번 시험발사에 김 위원장은 참관했다는 언급은 없었다.

군 소식통은 “북한이 미 본토를 겨냥한 ICBM 도발을 ‘마지노선’으로 정하고 그에 앞서 미 전략자산의 발진기지인 괌을 언제든 핵타격할수 있다는 ‘간보기 위협’을 가한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한미 정보당국은 이달 중순부터 북한이 ICBM 도발에 앞서 ‘화성-12형 무력시위 카드’를 꺼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정찰위성 등으로 화성-12형이 배치된 기지를 대상으로 TEL 이동 동향 등을 집중 감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