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양주 삼표 매몰사고 50대 작업자 1명 추가 구조 "사망 추정"

입력 2022-01-29 17:05업데이트 2022-01-29 17: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양주시 은현면 골재 채취장에서 토사 붕괴로 작업자 3명이 매몰됐다. ⓒ 뉴스1
29일 경기 양주시 삼표산업 석재 채취장에서 발생한 사고로 매몰된 3명의 작업자 중 2번째 작업자가 발견됐지만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4시 25분경 굴착기 작업자인 임차계약 근로자 A 씨(55)를 추가로 구조했으나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10시 8분경 경기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삼표산업 양주 석산에서 골재 채취 폭파작업을 위해 구멍을 뚫는 중 토사가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굴착기 작업자인 임차계약 근로자 A 씨(55)와 천공기 작업자인 B 씨(52), 그리고 천공기 작업에 투입된 일용직 노동자 C 씨(28)가 매몰됐다.

앞서 소방당국은 구조작업을 통해 이날 오후 1시 44분경 C 씨를 발견했으며 오후 3시 2분 경 시신을 수습해 병원으로 이송했다.

현재 구조 인력 56명, 굴삭기 등 장비 약 20대, 119 구조견 1마리가 투입됐지만 붕괴한 토사의 양이 약 30만㎤(높이 약 20m)에 달해 구조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조명차 6대와 회복지원차량 2대, 회복버스 2대, 취사차량 1대를 추가 동원해 구조 작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