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국민의힘 “대구 중-남 무공천”… 김재원 “탈당뒤 무소속 출마”

입력 2022-01-29 03:00업데이트 2022-01-2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장동 수사’ 郭 사퇴하며 공석… 예비후보 2명도 탈당 의사 밝혀
당내 “무공천 진정성 훼손될라” 우려… 이준석 “엄중히 임하길” 탈당철회 압박
與 “위장 출마… 국민 뒤통수 쳐”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이 3월 9일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5개 지역 중 대구 중-남에는 후보를 내지 않기로 28일 결정했다. 그러나 이 지역구에 출마 의사를 밝힌 김재원 최고위원 등 국민의힘 예비 후보들이 탈당 뒤 무소속 출마 의사를 밝히면서 더불어민주당은 “무(無)공천을 가장한 공천”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재·보선 공천관리위원장을 맡은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공천 대상은 서울 종로와 서초갑, 경기 안성, 충북 청주 상당 등 4개 지역”이라며 “대구 중-남 선거는 대장동 게이트 관련 범죄 혐의 수사로 발생해 공당으로 무한 책임감을 느끼고 책임정치 실현 차원에서 (무공천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대구 중-남은 국민의힘 소속이었던 곽상도 전 의원이 화천대유에서 50억 원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지난해 10월 자진 사퇴하며 공석이 된 곳이다.

대구를 제외한 4개 지역의 전략공천 가능성에 대해 권 본부장은 “공천 방식은 공관위에서 계속 고민하고 결정할 생각”이라고 했다. 당내에선 윤 후보가 ‘2030세대 여성’ 공천 기조를 밝힌 점을 감안할 때 서초갑 등 당선 가능성이 높은 지역에 정치 신인을 전략공천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대구 무공천 결정에 대해 윤석열 후보는 “국민을 실망하게 할 만한 중대한 문제가 있다고 당에서 스스로 판단할 땐 그곳에 공천하지 않는 것도 국민에 대한 정당으로서의 도리”라며 “공관위 결정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대구 중-남 무공천 방침이 결정되자 곧바로 김 최고위원을 비롯해 이 지역 출마를 준비했던 후보들의 탈당 선언이 줄을 이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당에서 어려운 결정을 했기에 전적으로 당의 결정을 따른다”면서도 “무소속으로 출마해 꼭 당선돼서 돌아오라는 당의 명령으로 알고 전적으로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여기에 이 지역 출마를 준비 중인 임병헌 전 남구청장과 도태우 변호사도 탈당 의사를 밝혔다.

대구 중-남에 국민의힘 소속으로 등록한 예비 후보 10명 중 탈당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힌 후보가 3명에 이르자 당내에서는 “무공천 결정의 진정성이 훼손됐다”는 우려가 나왔다.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선을 앞두고 당의 움직임 하나하나가 대선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생각으로 엄중하게 임해 줬으면 하는 생각”이라며 김 최고위원을 비판했던 이준석 대표는 이후 페이스북에 “당 대표로서 김 최고위원에게 대선 승리를 위한 중요한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썼다. 사실상 탈당 의사를 철회하라는 압박이다.

민주당 박찬대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무공천 결정을 한 지 2시간도 안 돼 김 최고위원이 무소속 위장 출마를 선언했다”며 “국민의 뒤통수를 후려쳤다”고 성토했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