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재명, 네거티브 중단 선언 2시간 뒤 윤석열 겨냥… “리더가 술먹고 측근 챙기면 나라 망해”

입력 2022-01-27 03:00업데이트 2022-01-27 08: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만배 누나 윤석열 부친 집 구매도 거론
220126 고양시 찾은 이재명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6일 고양시 덕양구 화정역 문화광장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6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 일체의 네거티브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지 2시간 만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를 겨냥한 공세를 이어갔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 고양시 문화광장에서 한 즉석연설에서 “리더가 주어진 권한으로 술이나 마시고 자기 측근이나 챙기고 게을러서 다른 사람한테 맡기니 환관 내시들이 장난치고 어디 가서 이상한 짓이나 하는 이런 나라가 어떻게 됐나”라며 “이런 나라는 망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후보를 향해 ‘음주정치’라고 날을 세운 것. 이 후보는 지난달에도 “이재명이 만약 그렇게 술을 마셨으면 어땠을까요”라며 관련 기사를 트위터에 공유했다.

이 후보는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서도 윤 후보를 겨냥해 “(대장동) 부실 대출 수사를 대검 중수부에서 했는데 부실대출, 부정대출을 받았는데도 그냥 내버려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업자들이 번 돈 중 일부러 관련자들이 모 후보 집을 사줬지 않느냐”며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의 누나가 윤 후보 부친의 집을 산 일을 거론하기도 했다. 민주당 김용민 의원도 이날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윤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녹취 파일을 틀었다.

이에 대해 윤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객관적 근거도 없이 하는 걸 네거티브라 하고, 합리적이고 합당한 근거가 있는 것에 대해 검증하는 것은 국민의 권리”라고 했다. 국민의힘 선대본 황규환 대변인은 논평에서 “허울 좋은 말 이전에 처절한 반성과 사과의 진정성을 행동으로 옮기시라”고 했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