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청년들 취업희망 직장은… “공기관” 37%, “대기업” 17%, “어디든” 16%

입력 2022-01-25 03:00업데이트 2022-01-2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일자리 구하기 별따기] 청년 구직자들은 취업하고 싶은 직장으로 공공기관·공무원(36.8%)을 가장 많이 꼽았고 대기업(17.2%)을 두 번째로 꼽았다. 최근 취업난을 반영하듯 ‘취업만 된다면 어디든 상관 없다’는 응답도 16.2%에 달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24일 전국 20∼34세 남녀 구직자 500명을 대상으로 ‘청년 구직자 취업 인식’을 조사한 결과다. 이번 조사에서 청년 구직자가 취업 시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사항은 임금 및 복지 수준(37.6%)으로 나타났다. 고용안정성은 21.7%, 기업문화는 20.5%로 조사됐고 성장 가능성 및 비전은 12.5%로 집계됐다.

청년 구직자 10명 중 4명은 성과급을 포함한 희망 연봉이 3000만∼4000만 원 수준이라고 답했다. 2200만∼3000만 원(28.4%), 4000만∼5000만 원(15.8%), 5000만 원 이상(10.4%)이 뒤를 이었다. 최저임금 수준인 2200만 원 내외를 선택한 구직자도 5.8%였다.

이형준 경총 고용사회정책본부장은 “양질의 일자리가 제한적인 상황에서 청년들이 노동시장 진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을 보여주는 조사 결과”라고 말했다.

송충현 기자 balg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