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울산 효성티앤씨 공장 큰불… 22시간 만에 진화

울산=뉴스1
입력 2022-01-25 03:00업데이트 2022-01-2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4일 오전 울산 남구 효성티앤씨 공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 헬기가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23일 오후 7시경 발생한 이 화재는 22시간 만인 24일 오후 4시 50분경 진화됐고, 공장 직원 2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불이 난 공장은 인화성이 강한 나일론 등을 생산하던 곳으로 나일론 완제품이 쌓여 있는 창고로 불이 옮겨 붙으며 진화에 오랜 시간이 걸렸다.

울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