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차세대 미남스타 떴다” 배구계 꿀렁꿀렁

입력 2022-01-25 03:00업데이트 2022-01-2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올스타전 MVP 한국전력 임성진
데뷔 전부터 SNS ‘핵인싸’ 인기
이번 시즌 기량 크게 늘어 주목
프로배구 남자부는 1980년대 중반에 태어난 문성민(36·현대캐피탈), 김요한(37·은퇴) 이후 긴 스타 부재에 시달렸다. 걸출한 실력에 빼어난 외모까지 갖춘 그들을 대신할 새 얼굴을 찾기 어려웠다.

23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V리그 올스타전은 새로운 스타를 예고한 자리였다. 전문위원 추천으로 생애 첫 올스타전 무대를 밟게 된 수원 연고 한국전력 2년차 레프트 임성진(23·사진)이 바로 그 주인공. 이날 팬들이 붙여준 별명 ‘수원왕자’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은 임성진은 일명 ‘미국 춤’을 선보이는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며 남자부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성균관대 시절부터 배구 실력과 외모로 주목받았던 임성진은 데뷔 첫해인 2020∼2021시즌에는 기대만큼 활약하지 못했다. 이번 시즌에는 2라운드부터 꾸준히 선발 기회를 얻으면서 달라지기 시작했다. 임성진은 득점(110점), 공격종합(성공률 42.06%), 서브(세트당 0.129개) 등 대부분의 기록에서 지난 시즌 성적을 크게 상회하고 있다.

득점 29위, 리시브 20위(효율 26.55%)로 아직 정상급은 아니지만 가능성이 보인다는 평가를 받는다. 키 195cm에 공격, 수비에서 고루 재능을 갖고 있는 임성진은 제천산업고 동창 대한항공 라이트 임동혁(23) 등과 함께 차세대 대표팀 자원으로도 꼽힌다. 프로 데뷔 전 27만 명이었던 인스타그램 팔로어도 어느새 38만 명으로 늘었다. 다만 좀 더 자신감을 갖고 적극적으로 경기에 임할 필요가 있다는 주문이 나온다.

벌써부터 “다음 올스타전에는 더 많은 것을 준비해서 오겠다”고 벼르는 임성진의 각오에 그의 성장을 바라는 팬들의 기대도 부풀고 있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