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권영세 “文대통령, ‘조해주 알박기’ 통해 관건선거 획책”

입력 2022-01-24 14:22업데이트 2022-01-24 14: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결국 사퇴한 조해주 선관위원 논란 겨냥
전해철, 박범계 장관 지목하며 “내각 공정성” 압박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 2022.1.20/뉴스1 © News1
국민의힘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은 24일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이 ‘꼼수’ 임기 연장 논란 끝에 사퇴한 것과 관련 “정권 연장에만 혈안이 된 문재인 대통령이 공정한 대선 관리를 포기하고 ‘조해주 알박기’를 통해 또 다시 관권 선거를 획책했다”고 비판했다.

권 본부장은 이날 선대본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의 전방위적인 관권선거 획책은 상습적이고 고질적”이라며 “노정희 선관위원장을 포함해 9명 위원 중 8명이 친여 성향 일색인데도 단 1명의 야당 추천위원마저 현재 민주당 반대로 공석인 상태”라며 선관위 구성을 비판했다. 이어 그는 “문 대통령은 60년 만에 선관위에서 일어난 사상 초유의 집단행동이 의미하는 바를 엄중하게 받아들여 정치적 중립과 공정성이 담보된 새로운 내각을 즉각 구성하라”고 요구했다.

권 본부장은 특히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과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겨냥했다. 그는 “대선과 직접 연관이 있는 주무 장관인 전 장관은 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전국민 재난지원금 공약을 전면 뒷받침하며 금권선거에 앞장서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박 장관은 편향적 검찰수사로 공안선거를 지휘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권 본부장은 “문재인 청와대 출신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은 민주당 공약을 뒷바라지하며 이재명 관권선대위 활동을 하다가 고발당한 예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상임위원 임기(3년) 만료를 앞두고 사의를 표명했던 조 상임위원은 문 대통령이 이를 반려하면서 비상임위원으로서 직을 3년 더 유지하려다 선관위 내부의 사퇴 요구로 21일 다시 사표를 제출했다. 이튿날 야당 당원 가입전력으로 논란이 됐던 국민의힘 추천한 문상부 비상임위원 후보자도 후보직에서 자진 사퇴했다. 권 본부장은 “앞으로 44일 후 (대선에서) 국민들은 이렇게 기울어진 운동장에서도 사상 유례없는 편파적 관권선거 획책 기도를 정권교체로 심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