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스포츠 단신]20세 김주형, 골프 아시안투어 상금왕 등극

입력 2022-01-24 03:00업데이트 2022-01-24 03: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난해 19세의 나이로 코리안투어 대상, 상금왕 등 4관왕을 차지했던 김주형(사진)이 아시안투어 2020∼2022 통합 시즌 상금왕에 올랐다. 김주형은 23일 열린 아시안투어 SMBC 싱가포르 오픈 최종일 4라운드에서 2언더파 69타를 쳐 합계 10언더파 274타로 공동 2위를 기록했다. 김주형은 우승은 놓쳤지만 시즌 상금 50만7553달러로 생애 첫 아시안투어 상금왕에 올랐다. 한국 선수로는 통산 세 번째이자 12년 만에 나온 아시안투어 상금왕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