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이종왕 前삼성전자 법률고문 별세

입력 2022-01-24 03:00업데이트 2022-01-24 08: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검찰청 수사기획관과 삼성그룹 법무실장을 지낸 이종왕 전 삼성전자 법률고문(사진)이 22일 별세했다. 향년 73세.

고인은 경북 경산에서 태어나 경북고,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1975년 사법시험(17회)에 합격했다. 검사로 일하며 대검 공보담당관과 법무부 검찰1과장, 서울지검 형사1부장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대검 수사기획관으로 재직하던 1999년 말 이른바 ‘옷로비 의혹’ 재수사 과정에서 구속영장 청구를 검찰 지휘부가 허가하지 않자 사표를 내고 김앤장 법률사무소로 이직했다.

이후 2004년 삼성 상임 법률고문 겸 법무실장으로 영입됐다. 고인은 2007년 삼성을 떠났지만 2010년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경영에 복귀한 뒤 삼성전자 법률고문을 맡았다. 유족은 자녀 석호 유진 씨, 며느리 이은형 씨, 사위 김덕헌 씨가 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장례식장 17호실. 발인은 25일 오전 6시 30분. 장지는 분당 휴 추모공원.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