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친환경 선박 지원 등 ESG 경영… 안전 바닷길 만든다

입력 2022-01-24 03:00업데이트 2022-01-24 09: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바닷길을 만들겠습니다.”

국내 유일의 해양교통안전 종합관리기관인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KOMSA, 이하 공단)의 미션이다.

한국어선협회를 전신으로 지난 40여 년간 선박검사를 수행하던 공단은 지난 2019년 7월,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법 시행으로 해양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선도적 역할을 부여받고, 해양안전 관리 분야 사업영역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출범 이후 인력충원, 예산확보 등 외형확장에 주력하던 공단은 지난해 5월 공단 제2대 이사장으로 취임한 김경석 이사장을 필두로 올해 1월 세종 본사와 19개 지사 및 12개 운항관리센터로 조직을 개편하고, 사업경쟁력 강화에 팔을 걷어 붙였다.

공단은 ESG혁신실과 교육훈련센터를 신설하고 정부정책 대응과 교육훈련 체계화를 통한 사업기술력 강화에 본격적인 시동을 건다. 공단의 주요 추진 사업으로는 △해양안전관리 활동 강화 △친환경 선박인증 개발 및 선박 기인 대기오염물질 종합관리 △선박검사 및 연안여객선 운항관리시스템 고도화 △해양교통안전빅데이터 등 4차산업 혁명 기술을 활용한 안전관리 역량 제고 △해양안전문화 확산을 통한 해양안전의식 제고 등이 있다.

공단은 일찍이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의 핵심 가치 중 하나인 ‘환경 경영’의 일환으로 친환경 선박 관련 사업을 발 빠르게 추진해 왔다. 공단이 해양수산부와 함께 추진 중인 친환경 선박의 기술인증과 보급지원 사업이 대표적이다. 한국판 그린뉴딜과 우리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에 발맞춘 공단의 핵심 업무로, 친환경 선박 인증을 획득한 내항선박 사업자에게 선박 건조 가격의 최대 30%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다만 친환경 선박은 에너지 효율이 높고 연료비, 유지보수비 등 경제성도 좋지만 건조비용이 높다는 단점이 있다. 이에 공단은 친환경 건조비용 지원 사업을 시행해 친환경 선박 건조 사업자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공단은 선박건조업체 및 해운선사 등을 대상으로 수요자 간담회를 지속적으로 실시하는 등 친환경 선박 보급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코로나 팬데믹과 4차 산업혁명은 비대면과 디지털을 중심으로 사회 각 분야의 대전환을 앞당기고 있다. 선박 안전도 예외는 아니다. 공단은 선박 검사 업무의 비대면화, 전자화를 통해 예산 절감과 업무 효율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먼저 지난해 총톤수 5t 미만 소형 어선 선박 엔진에 대한 비개방 정밀검사를 시행해 연간 개방검사 비용 170억 원을 절감했다. 2024년까지 선박검사 자체검사규정인 ‘콤사 코드’ 44개 기준도 순차적으로 개발한다. 공단의 40여 년 선박검사 기술이 축적된 ‘콤사 코드’ 개발을 마치면, 선박검사 서비스의 시간은 감축되고 품질은 향상될 전망이다.

또한 올해 공단은 해양수산부와 함께 ‘어선 건조업 등록제’ 도입, ‘어선건조진흥단지’ 기반 구축, ‘연안선박안전기술지원센터’ 건립 추진 등을 통해 해양사고가 가장 많은 어선 등 소형선박의 전주기 안전 확보를 위한 정책 기반 마련에도 시동을 건다.

공단 김경석 이사장은 “공단은 올해 ESG경영의 선진화를 통해 신규 사업 발굴과 관계 기관과의 협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혁신 성과를 창출할 것”이라면서 “가까운 시일 내 공단이 해양교통안전의 구심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태현지 기자 nadi1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