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팀킴 “이번엔 ‘영미’ 대신 ‘초희’ 많이 부를것”

입력 2022-01-22 03:00업데이트 2022-01-22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베이징올림픽 女컬링 미디어데이
“우리 힘으로 출전권 얻어 뜻깊어… 선수 모두의 이름 각인시킬 것”
21일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 겨울올림픽 여자 컬링 대표팀 미디어데이에서 ‘팀 킴’ 선수들이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대한컬링연맹 제공
“이번엔 ‘영미’ 대신 ‘초희’를 많이 부르겠죠. 하지만 우리 선수들 이름을 골고루 부르도록 노력하겠습니다(웃음).”

4년 전 한국 컬링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따낸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2022 베이징 겨울올림픽 여자 컬링 대표팀 미디어데이가 21일 열렸다. 이날 스킵이자 ‘팀 킴’ 리더인 김은정(32)은 국민들이 김선영(29·리드), 김경애(28·서드), 김초희(26·세컨드·이상 강릉시청)라는 이름을 모두 기억할 수 있게 하겠다고 다짐했다. 평창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획득할 당시 그가 애절하게 부른 당시 세컨드 김영미(31·현재 후보)의 이름 ‘영미’는 한동안 국민 애칭이 됐다.

이번 올림픽은 팀 킴에는 감회가 남다르다. 4년 전 개최국 자격으로 올림픽에 참가한 팀 킴은 이번에 올림픽 티켓 3장이 걸려 있는 올림픽 자격대회(OQE)에 나가 3위로 출전권을 얻었다. 김선영은 “우리 힘으로 출전권을 얻어 나가 뜻깊다. 새로운 꿈을 꾸는 무대라고 생각하고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올림픽은 팀 킴이 살아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은 대회기도 하다. 평창 대회 이후 대한컬링연맹 전 집행부와 지도자 갑질 문제 등으로 갈등을 겪으며 팀 킴도 한동안 잊혀졌다. 김은정은 “어려운 시간을 겪으며 우리끼리 진지하지만 꼭 필요한 대화들을 나눌 수 있을 만큼 돈독해졌다”고 자평했다.

지난해 3월 강릉시청에 새 둥지를 튼 팀 킴은 반년 뒤 캐나다에서 열린 컬링 시리즈 대회에서 7전 전승으로 우승하는 등 ‘옛 감각’을 빠르게 회복해 갔다. 연맹 새 집행부도 팀 킴의 빠른 재기를 위해 평창 대회 당시 이들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한 캐나다 출신 피터 갤런트 코치를 지도자로 재영입하는 등 도와줬다. 이날 행사에서는 팀 킴의 전용 응원곡으로 만든 ‘더 올림피언스’도 공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OQE 이후 예정된 여러 대회가 줄줄이 취소돼 실전 감각을 극대화할 기회가 적어진 게 아쉽지만 팀 킴은 강릉컬링센터에서 국내 실업팀과 연습경기를 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임명섭 감독은 “올림픽 경기장에서는 경기 전날 1시간 정도밖에 적응할 기회가 없다. 평창 대회 당시 아이스 메이커(빙질관리사)가 이번 베이징에서도 경기장 환경을 만든다. 성향을 잘 알고 있다”며 선전을 자신했다.

강릉=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