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사설]LG엔솔 IPO에 자본금 50억 회사가 7조 베팅… 이런 게 불공정

입력 2022-01-22 00:00업데이트 2022-01-22 05: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달 18, 19일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일반청약에 440만 건의 청약신청이 몰려 증거금 규모만 114조 원에 이르렀다. 청약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개인투자자 1명이 균등 배정 방식으로 받는 물량은 1∼2주에 그치게 됐다. 개인에게 돌아가는 공모주 한도가 전체의 25%에 불과한 데다 청약대금의 절반을 증거금으로 내야 하는 제약 때문에 애초에 개인이 많은 물량을 받기 힘들었다.

반면 기관투자가들은 개인과 달리 전체의 55% 물량을 배정받는 데다 증거금 납부 의무도 면제된다. 이 덕에 자본금이 50억 원에 불과한 한 투자자문사는 7조 원어치의 공모주를 신청했다. 기관의 청약대금이 1경(京) 원어치를 넘어선 것은 능력도 안 되는 일부 회사가 무모한 ‘베팅’을 했기 때문이기도 하다.

공모주 시장은 기관들이 더 많은 물량을, 더 높은 가격에 써내면 더 많은 주식을 배정받는 구조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 카카오뱅크 등 대형 IPO에서 ‘불패’ 신화가 이어지면서 기관들의 허수 주문이 덩달아 늘었다. 그 결과 공모가격이 크게 뛰면서 개인들이 그 부담을 떠안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현 제도에서 기관의 공모주 배정물량 한도는 개인의 2배를 넘는 데다 주문 시 금액에 제한도 받지 않는다. 기관에 특혜가 집중된 ‘기울어진 운동장’이다. 일부 자산운용사는 이런 혜택을 누리려고 운용사 간판만 내건 채 공모주를 우선 배정받아 땅 짚고 헤엄치기 식으로 돈을 벌고 있다.

대형 IPO 때마다 많은 국민이 적금까지 깨면서 돈을 끌어모아 증거금을 대는 것은 힘든 시기 유망한 주식 투자로 자산을 조금이나마 늘릴 수 있지 않을까 하는 희망 때문이다. 지금 같은 불공정 시장에서 개인투자자는 들러리로 전락할 수밖에 없다. 국민적 관심이 큰 대형 IPO의 경우 개인투자자가 일방적으로 소외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지금부터라도 논의해야 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