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SK, 워니 역전-쐐기골로 허훈의 KT 꺾어

입력 2022-01-20 03:00업데이트 2022-01-2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85-82 제압하고 7연승 선두 행진… 워니, 30득점-13R 더블더블 달성
27득점 허훈, 막판 공 놓쳐 패인… 10득점 그친 양홍석 부진도 한몫
라건아, 국내 최다 리바운드 기록
프로농구 SK의 자밀 워니(오른쪽)가 19일 수원 KT아레나에서 열린 KT와의 방문경기 종료 1.2초 전 덩크슛을 내리꽂으며 승부에 쐐기를 박고 있다. 리그 선두 SK는 이날 KT를 85-82로 누르며 승차를 2경기로 벌렸다. 뉴시스
프로농구 선두 SK가 2위 KT를 꺾고 7연승을 질주했다.

SK는 19일 수원 KT아레나에서 열린 KT와의 방문경기에서 85-82로 이겼다. 허훈(27·KT) 복귀 뒤 KT에 1패를 당했던 SK는 후반기에 열린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허훈을 장착한 KT’도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을 새겼다. 25승(8패)째를 올린 SK는 KT에 시즌 열 번째 패배를 선물하며 승차를 2경기로 벌렸다.

손쉬운 승리는 아니었다. 4쿼터 81-79로 앞서던 SK는 종료 30.5초 전 허훈에게 2점슛과 자유투 하나로 역전(81-82)을 허용했다. 위기의 순간 외국인 선수 자밀 워니(28)가 상대 골밑으로 돌진해 재역전 득점을 성공시켰다. 이후 워니는 허훈의 공을 스틸해낸 김선형(34)의 공을 건네받아 종료 1.2초 전 덩크슛을 꽂으며 쐐기를 박았다. 이날 워니는 30득점 13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작성했다.

SK는 이날뿐 아니라 최근 근소한 차이의 승리를 많이 거두고 있다. 잦았던 접전승도 KT전을 승리로 이끄는 귀한 자양분이 됐다. 전희철 SK 감독은 “최근에 중요한 고비처에서 뒤집어서 이기는 경기를 많이 하면서 선수들이 어려운 순간에도 주눅 들지 않고 자기 경기를 할 수 있게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허훈을 처음 무너뜨린 데 대한 기쁨도 숨기지 않았다. 전 감독은 “경기 전부터 ‘허훈에게 줄 건 주고 대신 다른 쪽에는 주지 말자’고 생각했다. 만약 허훈과 양홍석이 둘 다 잘했다면 오늘 이기기 어려웠을 것”이라며 “마지막에 허훈이 공을 흘려줘서 솔직히 고마웠다”고 밝혔다. 이날 허훈은 27득점으로 맹활약했지만 마지막 순간 실책이 아쉬웠다. 양홍석은 10득점에 그쳤다.

한편 이날 전주실내체육관에서는 KCC가 오리온을 86-71로 꺾으며 10연패에서 벗어났다. KCC 라건아는 4쿼터 종료 6분 17초를 남겨두고 통산 5236번째 리바운드를 잡으며 종전 역대 1위였던 서장훈(은퇴·통산 5235리바운드)을 넘어섰다. 이날 20리바운드를 기록한 라건아는 통산 5242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수원=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