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두산 이복근 스카우트 팀장, 퓨처스 감독에

입력 2022-01-20 03:00업데이트 2022-01-2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OB출신… 30여년 프런트 근무
2005년부터 선수 선발 관여해
KBO리그 두산이 이복근 스카우트 팀장(60·사진)을 퓨처스(2군) 감독으로 19일 선임했다. 코치 경험 없이 스카우트 등 프런트 역할만 30년 넘게 맡아온 이에게 현장 지도자를 맡긴 건 이례적 행보다.

충암고, 경희대 출신의 이 신임 감독은 1986∼1991년 두산 전신인 OB에서 선수 생활을 하며 통산 타율 0.210, 6홈런, 45타점 등을 기록했다. 1991년 유니폼을 벗은 뒤 바로 운영팀에서 일했고 2005년부터는 스카우트 팀에 몸담았다. 일명 화수분 야구로 불리는 두산의 육성 시스템의 시작인 신인 선발에 있어 핵심적인 역할을 해 왔다. 30년간 프런트로 몸담아 오면서 구단의 과거와 현재, 나아갈 방향을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있다는 평가다.

이 신임 감독은 본보와의 통화에서 “퓨처스 감독은 감독이라기보다 코디네이터에 가깝다고 생각한다. 화수분 야구의 핵심인 선수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좋은 방향을 제시하여 성장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