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어차피 메달은 러시아?

입력 2022-01-18 03:00업데이트 2022-01-1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발리예바-셰르바코바-트루소바… 女피겨 세계최강 3인 구도 불변
투트베리제 코치가 모두 키워내
해외언론도 큰 실력차에 넋두리… “한 명 다쳐야 다른 나라에 기회”
16일 에스토니아 탈린에서 끝난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유럽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시상대에 오른 2위 안나 셰르바코바, 1위 카밀라 발리예바, 3위 알렉산드라 트루소바(왼쪽부터) 등 러시아 3인방. 탈린=신화 뉴시스
러시아 여자 피겨 3인방의 독주를 막을 수 있을까.

16일 에스토니아 탈린에서 끝난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유럽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러시아 선수 3명이 나란히 시상대에 올랐다. 1위는 총점 259.06점을 받은 카밀라 발리예바(16)가 차지했고, 그 뒤를 안나 셰르바코바(18·237.42점), 알렉산드라 트루소바(18·234.36점)가 이었다.

러시아 피겨 3인방의 기세가 무섭다. 이번 시즌 ISU 대회에서 줄곧 시상대를 점령했다. 시즌 최고 기록도 이들의 차지다. 발리예바(272.71점·로스텔레콤컵)와 셰르바코바(237.42점), 트루소바(234.36점·이상 유럽선수권대회)가 1∼3위를 기록했다. 6위까지 모두 러시아 선수이고, 7위에 일본의 사카모토 가오리(22·일본)가 간신히 이름을 올렸다. 특히 발리예바의 점수는 남자 싱글 선수 중 8위에 해당할 정도로 압도적이다. 러시아 3인방이 경기에서 한두 차례 실수를 하더라도 순위가 바뀌지 않을 수 있다.

해외 언론들은 베이징 겨울올림픽에서 러시아 3인방이 시상대를 휩쓸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미국 대표로 올림픽에 출전하는 캐런 첸(23)은 “러시아 3인방의 기술적 요소들은 정말 놀랍다. 그렇게 많은 쿼드(4회전), 트리플 악셀(3회전 반) 점프를 할 수 있다니 대단하다”고 말했다. 해외 언론들은 “러시아 외 여자 싱글 선수들이 시상대에 오를 수 있는 방법은 러시아 선수 중 한 명이 다치는 것”이라고 말할 정도다.

공교롭게도 러시아 3인방 모두 모스크바의 삼보 70 스케이팅 클럽에서 예테리 투트베리제 코치(48)의 지도를 받고 있다. 투트베리제 코치는 2018 평창 올림픽 금메달 알리나 자기토바(20)와 은메달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23)를 키워냈다. ABC뉴스는 “투트베리제 코치는 선수들의 장점을 최대한으로 뽑아내는 능력이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여기에 점프가 약하던 발리예바가 ‘점프 요정’ 트루소바의 쿼드 점프를 옆에서 보면서 자극받아 이제는 세계 최고의 점프 선수가 된 점도 눈여겨볼 만하다.

물론 베이징 시상대에 누가 설지는 아직 모른다. 미국 대표팀 얼리사 류(17)는 “아직 올림픽은 시작도 안 했다. 하지만 (러시아 3인방 때문에) 어떻게 해야 할지 잘 모르겠다”며 러시아 3인방의 독주를 경계했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