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한국조선해양, 5110억원 규모 선박 5척 수주

입력 2022-01-18 03:00업데이트 2022-01-1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亞선사 2곳서 LNG 컨테이너선 등 현대중공업그룹의 중간지주사 한국조선해양이 총 5110억 원 규모의 선박 5척을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발주처는 아시아 소재 선사 2곳이다. 건조하기로 한 배는 7900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급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컨테이너선 3척과 5만 t급 석유화학제품운반선(PC) 2척이다. PC선 계약에는 옵션 2척이 포함돼 추가 수주도 기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새해 들어 보름 남짓한 기간에 맺은 수주계약이 3조2700억 원가량에 이른다. 올해 수주 목표액으로 정한 20조7060억 원의 15.7%에 달한다.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기준이 강화하고 있는 만큼 상대적으로 환경친화적인 LNG 선박 부문에서 한국조선해양의 경쟁력이 두드러지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이번에 수주한 LNG 추진 컨테이너선은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돼 2024년 상반기(1∼6월)부터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PC선은 현대베트남조선에서 만들어 2023년 하반기(7∼12월)에 인도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조선해양이 만드는 배는 벙커유와 LNG를 연료로 함께 사용하는 이중연료 방식을 적용하고 있다. 지난해 이 연료 기술이 적용된 LNG 추진 선박의 수주 건수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58척이었다.

김재형 기자 monam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