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클로이 김, 스노보드 월드컵 금메달 추가

입력 2022-01-17 03:00업데이트 2022-01-17 03: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평창올림픽 하프파이프 金 따낸뒤
출전한 월드컵-선수권 모두 우승
재미교포 2세인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의 클로이 김(22·미국·사진)이 월드컵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클로이 김은 15일(현지 시간) 스위스 락스에서 열린 2021∼2022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 여자 하프파이프 결승에서 90.25점을 기록하며 오노 미쓰키(18·일본·89.00점)를 제치고 우승했다. 지난해 3월 미국 콜로라도주 애스펀 월드컵 이후 10개월 만의 월드컵 정상이다.

2018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이 부문 금메달을 땄던 클로이 김은 베이징 겨울올림픽에서 2연패에 도전한다. 그는 평창 올림픽 이후 열린 총 7차례의 월드컵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모두 우승하며 ‘출전만 하면 금메달’ 공식을 이어오고 있다.

한편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남자부에 출전한 이채운(16·봉담중)이 출전 선수 46명 중 17위를 기록했다. 여자부에서는 이나윤(19·수리고)이 28위에 올랐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