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1960년대 남성복 혁신 이끈 伊 디자이터 체루티 별세

입력 2022-01-17 03:00업데이트 2022-01-17 03: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960년대 남성복 패션에 혁신의 바람을 일으켰다고 평가받는 유명 이탈리아 디자이너 니노 체루티(사진)가 별세했다. 향년 92세.

AP통신 등은 체루티가 15일(현지 시간) 이탈리아 북부의 피에몬테 지역에서 입원 치료 중 숨졌다고 보도했다. 이 지역은 1881년부터 그의 집안이 섬유 기업을 운영한 곳이다.

체루티는 스무 살에 아버지로부터 가업을 물려받아 1957년 이탈리아 밀라노 근교에서 첫 남성복 기업인 ‘히트맨’을 세웠다. 이후 패션 중심지였던 프랑스 파리에 고급 남성복 패션 브랜드 ‘체루티 1881’을 설립했다. 체루티의 디자인은 할리우드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영화 ‘원초적 본능’의 마이클 더글러스나 ‘프리티 우먼’의 리처드 기어가 그의 옷을 입고 출연한 것으로 유명하다.

1960년대 중반 히트맨의 디자이너로 그와 함께 일했던 조르조 아르마니는 “체루티는 내 삶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사람 중 한 명이다. 그에게서 디자이너와 사업가로서 균형 잡힌 시각의 중요성을 배웠다”고 했다.

김수현 기자 news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