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600회 헌혈 박기식씨 “헌혈은 나눔의 특권”

입력 2022-01-17 03:00업데이트 2022-01-17 03: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내 15번째… 36년째 격주로 실천
“가능 연령 만69세까지 계속” 목표
“헌혈은 건강한 사람에게 주어진 ‘나눔의 특권’이죠.”

16일 대한적십자사 헌혈의집 경기 부천 상동센터에서 600번째 헌혈을 한 박기식 씨(54·사진)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같이 말했다. 박 씨는 이날 600회 이상 헌혈을 한 국내 15번째 주인공이 됐다. 박 씨는 18세 때부터 36년 동안 꾸준히 헌혈해 왔다. 가정형편이 어려워 고등학교에 다니지 못하던 그는 자신의 혈액으로 환자의 생명을 살릴 수 있다는 말을 듣고 처음 헌혈을 시작했다.

박 씨가 그동안 헌혈을 위해 뽑은 피는 300L에 달한다. 박 씨는 “처음에는 이웃을 돕고 초코파이도 받는 재미에 헌혈했는데, 어느 순간 격주로 일요일에 헌혈하는 게 일상이 됐다”며 “벌써 600번째라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했다.

박 씨는 지금까지 모은 헌혈증서 대부분을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등에 기부했다. 건강을 유지해 헌혈을 할 수 있는 만 69세까지 계속해서 헌혈하는 것이 그의 다음 목표다. 박 씨뿐 아니라 그의 형 박갑식 씨(64)도 지금까지 헌혈을 300번가량 했다. 형제의 헌혈 횟수를 더하면 약 900회에 달한다.

박 씨는 “혈액은 아직 인공적으로 만들 수 없다”며 “남들이 알아주지 않더라도 마라토너처럼 꾸준히 내가 할 수 있는 (선행인) 헌혈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헌혈을 기피하는 사람이 늘어난 것 같다.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고 다시 많은 사람들이 헌혈에 동참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부천=공승배 기자 ksb@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