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韓, 베이징 올림픽 참가하더라도 인권문제 목소리 내주길”

입력 2022-01-17 03:00업데이트 2022-01-17 03: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위구르 강제노동 반대 2인 인터뷰
“한국 정부가 베이징 겨울올림픽 개회식에 참가하더라도 인권 문제에 분명한 목소리를 내주길 기대한다.”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 인권 유린 문제를 제기해온 베넷 프리먼 전 미국 국무부 부차관보와 세계위구르회의(WUC·World Uyghur Congress) 줌레타이 아르킨 씨는 12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입을 모았다. 이들은 400여 인권단체가 참여하는 위구르강제노동종식연합 소속으로 베이징 겨울올림픽 보이콧 운동을 이끌었다.

프리먼 전 차관보는 “한국은 수십 년간 인권 및 노동 운동을 통해 역동적 민주주의를 성취한 국가로 국제사회의 존중을 받고 있다”며 “한국 정부나 민간에서 신장위구르의 심각한 인권 유린 문제에 견해를 밝혀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빌 클린턴 대통령 시절 국무부 인권 담당 부차관보를 지낸 뒤 국제인권단체에서 활동하고 있다.

신장위구르자치구 우루무치에서 태어나 캐나다에서 자란 아르킨 씨는 “신장위구르 문제를 해결할 가장 좋은 방법은 더 많은 국가가 인권 유린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티베트와 홍콩, 대만 등에서 심각한 인권 침해가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2018년 로스쿨을 졸업하고 WUC에서 일하는 그는 “신장에 있는 친척들과 2017년부터 연락이 끊어졌다. 친가에서만 40여 명이 실종되거나 수용소에 갇혔다”며 걱정했다.

아르킨 씨는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에 불참한 한국 정부에 대해 “미국 캐나다 영국 등 많은 국가가 보이콧을 선언했기 때문에 한국이 보복을 피해 인권에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완벽한 기회였다는 점에서 아쉽다”고도 했다.

이들은 베이징 올림픽 공식 유니폼에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 강제 노동으로 생산된 면화가 쓰였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프리먼 전 차관보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공식 유니폼 생산 계약을 맺은 중국 업체 안타가 지난해 3월 신장에서 면화를 공급받는다고 밝혔을 때 매우 놀랐다”며 “IOC와 8개월간 논의해 왔지만 지난해 12월 중순 IOC는 돌연 논의를 중단했다”고 밝혔다.

베이징 올림픽 개막(2월 4일)이 다가오면서 강제 노동 문제는 더욱 논란이 되고 있다. 미 의회 중국위원회(CECC)는 12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에게 ‘원산지 증명 등을 통해 공식 유니폼에 강제 노동으로 생산된 면화가 쓰이지 않았음을 증명하라’고 요구하는 서한을 보냈다.

워싱턴=문병기 특파원 weapp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