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경찰, ‘민중총궐기’ 집회 수사 착수…“주요 참가자 엄정 수사”

입력 2022-01-15 16:30업데이트 2022-01-15 16: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을 비롯한 진보단체들이 15일 대규모 집회를 강행한 가운데 경찰이 집회 관련자들을 대상으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경찰청 불법시위 수사본부는 이날 집회 이후 입장문을 통해 “여의도 공원에서 대규모 불법집회를 강행한 주최자 및 주요 참가자 등에 대해 집시법 및 감염병예방법을 위반한 혐의로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불법집회 주최자에 대해서는 즉시 출석을 요구하고 주최자 외 일반 참여자에 대해서도 엄정한 수사를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해 도심권 대규모 불법시위에도 중복적으로 관여한 주최자 및 주요 참가자에 대해서는 해당 불법행위들을 종합해 엄정하게 수사하겠다”고 전했다.

민주노총과 한국진보연대, 전국농민회총연맹 등 진보단체들로 구성된 전국민중행동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여의도 공원에 집결해 ‘민중총궐기’를 개최했다. 집회에는 1만5000여 명(주최 측 추산)이 참가했다.

정부와 서울시가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이유로 집회 금지를 통보하자 낮 12시30분께 기습적으로 여의도 공원으로 장소 공지를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