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침실서 TV-스마트폰 보면 5kg 더 살찐다

입력 2022-01-14 10:41업데이트 2022-01-14 11: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일상 감각 연구소/찰스 스펜스 지음·우아영 옮김/420쪽·1만7000원·어크로스
산책길을 가득 채운 꽃향기, 흙을 적시는 비 냄새, 거리에 퍼지는 짙은 커피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 우리는 후각을 잃어버린 것 같다. 마스크 탓에 냄새를 맡기가 쉽지 않아서다. 물론 우리는 여전히 눈으로 볼 수 있고, 귀로 들을 수 있지만 세상을 온전히 느끼지는 못한다. 요즘처럼 인간에게 오감(五感)이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는 시기도 드물 것이다.

영국 옥스퍼드대 통합감각연구소장인 저자는 인간이 여러 감각을 받아들이는 과정을 정리했다. 과학지식과 실험을 근거로 일상생활에 쓸모 있는 지식을 소개한다는 점에 끌려 책을 읽기 시작했다. 저자는 주위 환경을 어떻게 바꿔야 더 효율적으로 일하고, 더 즐겁게 살 수 있는지를 알려준다.

그에 따르면 침실에는 TV나 조명을 들여놓지 않는 게 좋다. 2019년 미국 국립환경건강연구소가 5년간 35~74세 4만3000명을 연구한 결과, 인공조명에 노출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체중이 평균 5kg 더 나갔다. 인공조명이 인체의 자연시계를 방해하고 균형을 깨뜨리기 때문이다. 저자는 TV나 조명뿐 아니라 스마트폰 역시 비슷한 결과를 초래한다고 지적한다.

사무실 실내온도를 두고 남녀 직원 사이의 생각이 다른 경우가 종종 벌어지곤 한다. 열을 발산하는 근육이 더 많은 남성들은 평균 22.1도를 편안하게 느끼지만 여성들은 이보다 더 높은 25.2도를 선호한다. 이때 여성들의 의견대로 온도를 올리는 게 회사 차원에서는 합리적인 선택지가 될 수 있다. 16~31도 사이에서 온도가 1도씩 상승할 때마다 여성의 수학 및 말하기 평균점수는 직전 온도에서의 점수에 비해 1, 2% 높아진 반면 남성은 0.6%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장사가 잘 안 되는 식당 주인이라면 식탁보를 깔아보는 걸 추천한다. 2020년 영국에서 발표된 연구결과에 따르면 식탁보가 있는 테이블의 손님들이 그렇지 않은 테이블의 손님보다 토마토 수프를 50% 더 많이 먹었다. 또 수프가 맛있다고 평가한 사람의 수도 식탁보가 있는 테이블에서 먹은 손님들이 10% 더 많았다. 시각적 아름다움이 식욕을 불러일으킨 결과다. 저녁식사 중 많이 싸우는 가족이라면 집에 원형식탁을 들여놓는 건 어떨까. 심리적으로 불편함을 주는 각진 식탁보다 둥근 식탁에 앉을 때 보다 편안한 대화를 나눌 수 있기 때문이다.

감각은 행복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예를 들어 최근 많은 기업들은 노인의 ‘감각 결핍’을 채우기 위한 상품을 개발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노인들이 시각이나 청각이 둔해지는 걸 가장 고통스러워할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이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건 다른 이의 살결을 느끼는 촉각이라는 것이다. 포옹할 때 스트레스가 풀린다는 데 착안해 돈을 받고 안아주는 ‘포옹 전문가’가 등장한 이유다.

사실 감각 결핍은 코로나19 시대에는 누구나 겪는 일이라고 저자는 말한다. 시청각만 충족하는 영상통화만으로는 다양한 감각을 원하는 인간의 욕구를 충족시킬 수 없다는 것. 저자는 감각을 보완할 수 있는 최신 기계들을 소개하고 있지만, 모든 감각을 대체하기는 아직 역부족인 것 같다. 마스크를 벗은 채 거리를 거닐고, 새로 만난 누군가와 거리낌 없이 악수하는 날이 어서 오기만을 기다릴 수밖에.

이호재 기자 hoh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