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이재갑 “윤석열, 대통령 되면 방역패스 안 할 건가”

입력 2022-01-13 14:32업데이트 2022-01-13 14: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 뉴스1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가 정부의 방역 정책을 비판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겨냥해 “정권을 쥐어도 상황이 악화되면 같은 정책을 할 수밖에 없을 텐데 그때는 뭐라고 말할지 대답을 듣고 싶다”고 직격했다.

감염병 전문가인 이 교수는 12일 KBS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와 인터뷰에서 “‘9시 영업제한과 방역패스는 효과가 없다, 비과학적이다’라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주장에 동의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11일 페이스북에 “비과학적 방역패스 철회”, “9시 영업제한 철회”, “아동·청소년 강제적 백신접종 반대” 등 게시물을 올려 현 정부의 방역 대책을 전면 비판했다.

윤 후보는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해서도 “기본권 제한 조치는 타당한 근거가 있어야 하는데, 지금 정부의 방역대책은 과학적 분석이나 역학 자료를 바탕으로 하고 있지 않다”면서 “환기등급제를 통해 환기가 잘 되는 시설에 대해서는 방역패스 예외를 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1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간호협회에서 열린 코로나위기대응 간호사 간담회에서 레벨D방호복을 입고 있다. 뉴스1
이에 대해 이 교수는 “시설별 환기등급제 부분은 저도 찬성한다”며 “저희가 이미 의견을 냈고, 상당히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영역은 맞다”고 했다. 그러나 “이미 (영업제한과 방역패스가) 시행되고 나서 (코로나19) 유행상황이 좋아지고, 중환자가 줄면서 사람의 생명을 살리고 있다는 게 드러나고 있는 정책에 대해서 그렇게(효과가 없다고) 얘기할 순 없다”고 했다.

진행자가 ‘대중교통에는 방역패스를 적용하지 않으면서 카페·식당·마트 등에 방역패스를 적용하는 것이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이 있다’고 하자 이 교수는 “그런 식으로 비교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답했다.

그는 “대중교통을 차단할 경우 많은 사람들이 일을 못 하는 상황이 벌어진다. 다중이용시설 같은 경우 미접종자들의 일부 활동을 제한하는 측면이 있지만, 그들을 보호하는 측면도 있다”며 “접촉을 최소화해 감염을 줄일 수 있다면 선택적으로 그런 시설의 이용을 줄일 수밖에 없다”고 했다.

방역패스 집행정치 신청에 대해선 “국민적 공감대를 얻기 위해 많은 논의가 필요하다는 점은 인정하지만, 방역은 시급성을 다투는 문제다. 법원의 가처분 신청 인용을 통해 중간에 멈추게 된다면, 사실상 정책 자체가 무력화될 수밖에 없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그러면서 “방역패스와 거리두기, 백신접종은 떼어놓고 설명하기 어려운데, 각각의 효과를 퍼센트로 나타내서 이해시키라고 하면 사실 어느 국가도 그렇게 하기 어렵다”며 “다 같이 작용해야 시너지를 발휘해서 유행 규모가 떨어지고 (상황이) 좋아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