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팀 허웅’ vs ‘팀 허훈’ …16일 사상 첫 ‘형제 더비’ 올스타전

입력 2022-01-13 13:23업데이트 2022-01-13 13: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KBL 제공
팬 투표 전체 1, 2위 선수가 자기 이름을 내걸고 팀을 꾸리는 방식으로 치러지는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사상 처음으로 형제인 허웅(29·DB), 허훈(27·KT)이 나란히 1, 2위에 올라 ‘팀 허웅’ 대 ‘팀 허훈’으로 맞대결을 펼친다. 올 시즌이 끝나면 동생 허훈이 입대할 예정이라 올스타전에서 펼쳐지는 ‘형제 더비’는 당분간 보기 힘들다. 흥미진진한 장면을 현장에서 담기 위한 경쟁은 치열했다. 10일 오후 3시에 시작된 대구실내체육관 3300석 티켓 예매는 3분 만에 매진됐다. 16일 올스타전에서 형제는 “내가 이길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 팬 투표 1위 내준 허훈, “허훈 팀 승리”

허훈(27·KT).

“형 앞에서 슛을 넣고 쓸 비장의 세리머니가 있어요.”

올스타전 휴식기를 하루 앞둔 12일. 올스타전 콘텐츠 관련 촬영 등으로 바쁜 하루를 보냈다는 허훈은 “준비할 게 한두 가지가 아니다”라면서도 형을 도발할 준비가 됐다며 웃었다. 약속을 지키겠다며 “미리 기사 제목을 ‘허훈 팀 승리’로 써 달라”고도 했다.

이달 초 형제가 만나 진행한 선수 선발식에서 허훈은 1순위로 KCC의 에이스 이정현을 지명했다. 이정현이 속한 팀이 올스타전에서 한 번도 진 적이 없다는 정보를 사전에 입수했다. 허훈은 “정현이 형만 뽑으면 무조건 이긴다고 생각했다. 전략은 잘 모르겠다. ‘막농구’를 할지도 모르겠지만 이게 더 잘 될 때가 있다”고 말했다.

허훈이 구성한 팀 허훈은 요즘 미국프로농구(NBA)에서 유행하는 ‘스몰라인업’이다. 선발이 허훈, 이정현을 비롯해 최준용(SK), 양홍석(KT), 문성곤(KGC)으로 다재다능한 선수들이지만 전문 센터가 없다. 허훈은 “(하)윤기가 있지만 선발로 내세우면 너무 우리 팀 사람으로 꾸린 것 같아서 뺐다”고 말했다. 그는 “다섯 명 모두 빨리 뛰고 3점 슛을 던지면서 상대 팀의 혼을 빼놓겠다”고 덧붙였다.

자신이 보는 형의 장점에 대해 허훈은 “득점력이 좋다”면서도 “그 정도…”라며 말을 아꼈다. 단점을 묻자 “동생이 어떻게 형을…”이라고 계속 말을 아끼다 “그 친구는 패스가 좀 없지 않나”라며 도발모드로 돌아섰다. 덧붙여 “모든 부분에서 형보다 내가 뛰어나다”라며 형을 자극하는 말을 했다.

올스타전에서 펼쳐질 형제 더비에 대한 아버지 허재 전 감독의 반응이 어떤지 묻자 허훈은 “제가 보기에 아버지는 올스타전 언제 하는지도 모르실 거다. 형이 팬 투표 1위한 사실도”라고 말했다. 그래도 “(아신다면) 아버지든 어머니든 우리 둘 다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팬데믹을 뚫고 2년 만에 열린 올스타전을 앞두고 허훈은 “하루에 춤 연습만 2시간 정도 하고 있다. 팬들께 추억거리를 만들어주고 싶다”고 말했다.

● 허허실실 허웅, “도발 대응 가치 없다”

허웅(29·DB)


“훈이가 까불까불한 면이 있죠. 도발에 일일이 대응할 필요는 없어요.”

하루 뒤인 13일. 허훈의 각종 도발을 전해들은 허웅은 웃으며 “여기서 굳이 말을 많이할 필요는 없고 경기장에서 똑같이 되갚아주면 된다”고 말했다.

“뽑다 보니 이렇게 됐다”고 겸손하게 말했지만 허웅이 선발한 선수 구성은 치밀하다. 1순위로 팀 동료인 김종규(DB)를 지명했고 라건아(KCC), 이승현(오리온), 이원석(삼성) 등 리그에서 둘째가라면 서러울 골밑 자원들을 죄다 수집했다. 라건아의 경우 먼저 허훈이 지명했지만 선수 교체 찬스를 놓고 내기 게임을 한 뒤 이기고 데려왔다. 허웅은 “지명 가능한 선수 중 유일한 ‘외국인 출신’이다. 선수구성은 결론적으로 100%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

선발 라인업은 허웅을 비롯해 김종규, 라건아, 김선형(SK), 이대성(오리온)이다. 팀 허훈보다 전체적으로 라인업 구성에 짜임새가 있다. 허훈은 “동생의 갖은 도발에 별 신경을 쓰지 않는다. 하지만 동생의 ‘허훈 팀 승리’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동생의 장점에 대해 허웅은 “남들이 모두 인정해주는 포인트 가드다. 그런 점은 내가 동생한테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단점을 묻자 “(선수 치고) 키가 좀…”이라며 말을 아꼈다. 동생과 비교해서 “슛에 관해서는 내가 동생보다 한 수 위다. 초반에 몰아쳐서 점수 차를 크게 벌려 놓겠다”고 말했다.

형제가 이번 올스타전 팬 투표에서 나란히 1, 2위에 오른 데 대해 허웅은 “형제를 대표해 감사드린다. 많은 사랑을 받는 만큼 재미있는 경기로 보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벤트 경기긴 하지만 과거 올스타전 때보다 치열한 모습이 나오게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