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멸공 논란’ 정용진, 北미사일 기사에 ‘○○’

입력 2022-01-12 03:00업데이트 2022-01-12 03: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언급 자제 밝힌 다음날 또 논란
鄭부회장 글에 ‘#멸공’ 댓글 줄이어
與내부 불매 목소리… “자제” 주장도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촉발한 ‘멸공’ 논란이 11일 정치권에서도 계속됐다. 파장이 커지자 관련 언급을 자제하겠다고 했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하루 만에 북한 미사일 발사 소식을 공유하며 또다시 논란을 불렀다.

정 부회장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북한의 발사체 발사 기사를 공유하며 ‘○○’이라고 적으면서 논란은 계속될 분위기다. 정 부회장이 직접 언급하진 않았지만 이 게시물에는 “우리가 대신 말할게요. ‘#멸공’” 등의 댓글이 줄을 이었다. 현재 해당 게시글은 삭제된 상태다. 정 부회장은 최근 온·오프라인에서 번지고 있는 신세계그룹 불매운동 관련 포스터를 올리며 “누가 업무에 참고하란다”고 적기도 했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멸공 논란에 더불어민주당이 난리다. 과민 반응”이라며 “멸공이란 단어를 쓰는 것조차 삭제되는 지금 대한민국에서 표현의 자유를 이야기하는 것도 색깔론일까”라고 했다.

반면 민주당 내에서는 신세계그룹 계열사인 스타벅스와 이마트 불매운동 목소리도 나왔다. 그러나 이를 두고 ‘이재명계’의 좌장인 정성호 의원은 11일 “멸공 논란도 불매운동도 중단했으면 한다”며 “멸공에 반응하는 것은 국익에 손해를 주더라도 색깔론으로 지지자를 결집하려는 음모에 말려드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수출로 먹고사는 나라에서 최대 교역국인 중국을 불필요하게 자극하는 건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김소민 기자 som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