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상반기 63% 조기집행… “경제활력, 국민안전, 미래대응 역점”

입력 2022-01-12 03:00업데이트 2022-01-12 03: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달청, 새해 업무 목표 밝혀
조기집행 대폭 늘려 서민경제 지원
혁신제품 예산 10% 청년기업 연계
해외 조달품목 소요일 10일로 단축
김정우 조달청장은 11일 “속도감 있는 조달사업 집행과 청년 기업의 조달시장 진출지원으로 우리 경제의 정상화를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조달청 제공
조달청은 청년들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어려움을 딛고 일어서도록 이들의 창업과 일자리 창출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또 공공 조달의 63%를 상반기에 집행해 국민 경제의 완전한 회복을 뒷받침하기로 했다.

김정우 조달청장은 11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언론브리핑을 열고 “새해 업무 목표를 ‘완전한 경제 회복과 미래를 준비하는 공공 조달’로 잡았다”며 “‘경제활력’ ‘국민안전’ ‘미래대응’에 역점을 두기로 했다”고 밝혔다.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제도 예산 조직 등에 다져온 ‘혁신 조달’ 시스템을 토대로 2022년에는 혁신 조달 시장 활성화에 나선다.

올해는 청년 지원을 위한 공공 조달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강조된다. 이를 위해 혁신 제품 구매 예산(465억 원)의 10% 이상을 청년 기업에 연계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 전용 쇼핑몰인 벤처나라 등록 가점(1점)도 신설해 청년 기업의 공공 조달 시장 진입과 청년 일자리 창출도 동시에 지원한다. 해외 조달 청년인력 교육프로그램을 도입하여 해외 조달 전문 청년 인력을 양성하고 취업 기회도 제공한다.

또 상반기 조달계약 전망치인 54조4000억 원 중 63%인 34조2000억 원을 조기 집행한다. 올해 상반기 조기 집행 예산은 지난해 상반기 집행액 27조1000억 원보다 7조1000억 원(26%) 늘렸다. 조기 집행을 위해 상반기 조달을 요청하는 공공기관에 대해서는 조달 수수료의 최대 10%까지 할인해주는 방안을 기획재정부와 협의 중이다.

내연기관 차량 공급을 점진적으로 축소하고 무공해 전기·수소차 구매는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고효율 기자재나 우수 재활용 인증제품 등에 대한 인센티브는 강화할 방침이다.

혁신 조달 시장 활성화를 위해 혁신 제품 시범 구매 예산은 465억 원으로, 혁신 시제품 지정은 500개 이상(누계 기준)으로 늘린다. 중소·벤처·창업기업의 국내외 판로 확대를 지원하기로 했다. 벤처나라 판매 목표는 지난해 1255억 원에서 20% 늘어난 1500억 원으로 높였다.

2024년 개통이 목표인 ‘차세대 나라장터’를 재구축하는 작업도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올해는 인공지능, 블록체인, 클라우드, 메타버스 등 디지털 신기술 기반의 혁신적인 서비스와 주요 기능들을 구현한다.

수급 불안 물자에 대한 대책도 마련했다. 김 청장은 “지난해 요소수 부족 사태의 교훈을 되새겨 수급 불안 물자에 해외 도입 소요 일수를 35일에서 10일로 대폭 단축하고 긴급소요자금 481억 원을 활용해 신속 도입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을 뒷받침하는 것은 물론이고 방역물품·서비스를 최우선으로 공급하는 등 국민 보건·안전 물자의 안정적인 공급 및 관리에도 힘을 쏟기로 했다.

김 청장은 “경제 활력 회복과 국민 안전 확보 등 시급한 현안부터 사회적 가치 실현, 탄소중립 실천, 혁신 조달시장 활성화 등 공공 조달의 미래를 준비하는 일까지 차근차근 해결해 가겠다”고 강조했다.

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