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日, 남아공 등 아프리카 11개국 입국제한 조치 풀 듯

입력 2022-01-11 16:01업데이트 2022-01-11 16: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일본 정부가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아프리카 11개국에 적용해 온 입국 제한 조처를 해제할 방침이다.

일본 공영방송 NHK와 산케이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11일 기자회견에서 남아공 등 아프리카 11개국을 대상으로 중장기 체류 자격을 가진 외국인의 재입국을 불허하던 조치를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해 11월30일부터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했다. 다만 남아공 등 아프리카 11개국에 대해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 확산을 이유로 중장기 체류 자격을 가진 외국인의 재입국도 허용하지 않고 있었다.

마쓰노 장관은 “남아공 등에서의 재입국은 원칙적으로 거부해 왔지만, 인도적인 배려도 필요해 인정하는 것으로 하고 있다”며 “가까운 시일 내에 대응을 재검토해, 향후는 인정해 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마쓰노 장관은 이날 외국인 유학생의 신규 입국에 대해서도 “졸업이나 진급이 다가오는 학생도 있는 상황을 감안하며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며 입국을 예외적으로 인정할 가능성을 열어뒀다.

한편 이날 일본 정부는 외국인 신규 입국 금지 등 이른바 ‘미즈기와(水際) 대책’(적군이 육지에 오르기 전에 막는다는 의미의 일본식 방역대책)은 오는 2월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특별한 경우를 제외한 외국인의 신규 입국과 일본인 및 중장기 체류 자격을 가진 외국인의 입국 후 3~10일간의 시설격리는 오는 2월 말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