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주식 먹튀 논란’ 류영준 카카오 대표 내정자 자진사퇴

입력 2022-01-11 03:00업데이트 2022-01-1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류 대표 등 카카오페이 임원 8명… 상장 한달만에 주식 팔아 877억 챙겨
주가 급락에 투자자들 거센 반발… 카카오, 뒤늦게 대응책 마련 분주
카카오의 신임 공동대표로 내정됐던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사진)가 10일 자진 사퇴했다. 상장 직후 주식을 대량으로 팔아치워 회사 안팎에서 거센 반발에 직면하자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모양새다. 지난해 골목상권 침해 논란 등으로 홍역을 치렀던 카카오가 연초부터 신뢰의 위기를 겪으면서 조직 쇄신을 다짐했던 김범수 카카오 의장의 리더십도 시험대에 오르게 됐다.

카카오는 10일 “신임 공동 대표이사로 내정한 류 후보자가 사의를 표명했고 이 결정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임기가 끝나는 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의 후임자로 류 대표를 내정한 지 40여 일 만이다. 류 대표는 카카오페이 대표직은 3월까지 유지할 예정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다른 신임 공동대표 임명 여부 등은 내부 논의를 거쳐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류 대표 등 카카오페이 임원 8명은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을 행사해 취득한 주식 44만여 주를 지난해 12월 10일 시간외 대량매매(블록딜) 방식으로 매각해 877억 원의 차익을 거뒀다. 이 중 류 대표는 23만 주를 처분해 457억 원의 차익을 가져갔다. 지난해 11월 3일 카카오페이가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 지 한 달여 만에 벌어진 일이다.

경영진이 회사 상장 한 달여 만에 주식을 대거 매각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주가가 급락했다. 경영진의 블록딜이 주식 시장에 단기 고점이라는 신호를 주면서 카카오와 계열사에 대한 투자심리가 급격하게 얼어붙었기 때문이다. 블록딜 전에 20만 원대였던 카카오페이 주가는 10일 종가 기준으로 14만8500원까지 하락했다. 카카오 주가는 9만6600원으로 지난해 4월 주식 1주를 5주로 쪼개며 액면분할을 단행한 이후 처음으로 10만 원 밑으로 떨어졌다.

경영진의 지분 매각에 법적 문제는 없지만 다수의 경영진이 한꺼번에 주식을 팔아치우는 것은 전례를 찾기 어렵다. 카카오 노조가 퇴진 압박에 나서고 국회에서도 ‘카카오페이 먹튀 방지법’이 논의될 정도로 여론이 악화했다.

카카오 안팎에선 내부 통제 시스템에 대한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김 의장이 지난해 10월 국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사과하며 경영 쇄신 의지를 밝힌 뒤에도 새로운 문제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서승욱 카카오 노조 지회장은 “본사에 계열사를 총괄하는 ‘컨트롤타워’가 있어도 작동하지 않았다”며 “회사가 위기 대응에 완전히 실패한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 안팎에서 계열사 경영진 전체의 윤리경영 논란까지 불거지자 카카오는 뒤늦게 스톡옵션 행사 기준을 마련하기로 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김 의장을 중심으로 본사 의사결정 권한을 강화하는 조직 개편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지민구 기자 warum@donga.com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