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월세 비중 40%인데… 정부 주간통계엔 없어

입력 2022-01-11 03:00업데이트 2022-01-1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임대차시장 제대로 반영 못해 정부의 공식 부동산 통계를 맡는 한국부동산원의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이 전월세 시장 상황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 아파트 전월세 거래 중 월세 비중이 40%나 되지만 주간 가격 동향에 월세 거래는 포함되지 않기 때문이다.

10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지난해 12월 첫째 주(0.1%) 이후 이달 첫째 주(0.02%)까지 4주 연속 상승폭이 줄었다. 이는 한국부동산원이 매주 목요일마다 발표하는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으로 서울 임대차 시장이 안정되는 것처럼 보일 수 있는 통계다.

반면 한국부동산원이 매달 15일 내놓는 ‘월간 아파트 가격 동향’ 자료에서는 다른 흐름이 감지된다. 서울 아파트 월세통합가격지수는 지난해 상반기(1∼6월) 0.9% 상승하는 데 그쳤지만, 지난해 하반기(7∼12월)에는 1.4% 올랐다. 상반기 대비 하반기의 월세 가격 상승률이 55.6% 높아진 것으로 전월세 시장이 안정되고 있다는 정부 인식과는 다소 거리가 있다.

우병탁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 팀장은 “시장 흐름을 정확히 판단하고 빠르게 대처하기 위해 월세 관련 통계를 더 정교하게 발표해야 한다”고 했다.

정순구 기자 soon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