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文 “깐부 할아버지, 존경과 감사…나라·문화 뛰어넘어 큰 감동”

입력 2022-01-10 18:20업데이트 2022-01-10 18: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징어게임’에 출연한 배우 오영수가 9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비버리 힐즈 비버리 힐튼 호텔에서 열린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TV부문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한국인 배우의 골든글로브 시상은 오 배우가 최초다. (뉴스1 DB)2022.1.10/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 출연으로 골든글로브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배우 오영수에게 “반세기 넘는 연기 외길의 여정이 결국 나라와 문화를 뛰어 넘어 세계무대에서 큰 감동과 여운을 만들어냈다”며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사회관계서비스망(SNS)를 통해 “배우 오영수님의 골든글로브 남우조연상 수상을 국민과 함께 축하한다”며 “‘깐부 할아버지’ 오영수 배우께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의 쾌거는 여러 가지로 큰 의미가 있다”며 “‘오징어 게임’은 이미 전 세계 94개국에서 넷플릭스 1위의 기록을 세우며 우리 문화의 저력을 보여주었다. 다양성과 창의성을 앞세운 ‘K-문화’가 더 큰 미래 가치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징어 게임이 전하는 메시지는 묵직하다. 겉으로는 승자와 패자를 가르는 극한 게임을 보여주지만, 그 이면에서는 어떤 어려움 속에서도 희망과 인간다움을 잃지 말자는 이야기를 들려준다”며 “서로가 서로에게 힘이 되고 도움이 되는 ‘함께’의 삶을 깊이 있게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 아쉽게 수상이 불발되었지만, 우리의 자부심과 위상을 드높인 황동혁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 여러분과 최고의 연기를 보여준 이정재 배우께도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배우 오영수는 9일(현지 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비벌리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79회 골든 글로브(Golden Globe) 시상식 TV 남우조연상 부문에서 ‘더 모닝 쇼’의 빌리 크루덥과 마크 듀플래스, ‘석세션’의 키어런 컬킨, ‘테드 라소’의 브렛 골드스타인 등을 제치고 남우조연상을 차지했다.

영화와 TV쇼를 함께 다루는 미국 최고 권위 시상식 중 하나로 꼽히는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한국 국적의 배우가 수상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