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케이뱅크, 기업공개 본격 착수… 내달 주간사 선정

입력 2022-01-10 03:00업데이트 2022-01-1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주요 증권사에 입찰제안서 발송 국내 1호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가 본격적인 기업공개(IPO) 절차에 들어간다.

케이뱅크는 국내외 주요 증권사에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입찰제안서(RFP)를 발송했다고 9일 밝혔다. 케이뱅크는 다음 달 주간사회사를 선정한 뒤 연내 상장을 목표로 본격적인 IPO 절차에 돌입할 계획이다.

2017년 4월 출범한 케이뱅크는 자본금 확충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1년 넘게 대출이 막히는 등 ‘개점휴업’을 했다. 하지만 지난해 7월 1조250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통해 경영 정상화에 성공한 것을 기점으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1∼9월 케이뱅크는 누적 84억 원의 순이익을 올려 연간 첫 흑자 달성이 유력하다. 은행 고객도 지난해 말 기준 717만 명으로 1년 새 498만 명 급증했다.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와의 제휴로 젊은 고객층이 대거 유입된 영향이다. 같은 기간 여신 잔액은 2조9900억 원에서 7조900억 원으로, 수신 규모는 3조7500억 원에서 11조3200억 원으로 늘었다. 케이뱅크는 최근 예·적금 금리를 최대 0.6%포인트 인상한 데 이어 이달 5일부터 신용대출 한도를 최대 1억 원으로 높이며 공격적인 영업에 나서고 있다.

김자현 기자 zion3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