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엄마아빠 어릴땐 로보트 태권브이가 최고였지” 아이와 함께 동심으로[청계천 옆 사진관]

입력 2022-01-09 16:26업데이트 2022-01-09 16:3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970년대와 80년대 어린시절을 보낸 중장년 부모들에게는 추억의 만화영화가 있습니다. ‘철인28호’ ‘마징가제트’로 대변되는 일본 직수입 로보트 만화영화와 태권도를 하는 한국형로봇 이야기인 ‘로보트태권V’입니다.

TV를 통해 방영됐던 ‘철인28호’와 ‘마징가제트’는 70년대에 어린시절을 보낸 부모들은 흑백으로 80년대는 컬러로 본 기억이 있습니다. 한국의 대표적인 로봇 애니메이션인 ‘로보트 태권V’는 1976년 7월23일 영화관에서 최초 개봉되어 부모님의 손을 잡고 영화관에 간 기억들이 아련하게 남아 있습니다. 서울에서만 약 18만명의 관객을 기록해 당시 한국영화 역대 2위를 세울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습니다. 이후 ‘철인007’ ‘똘이장군’ ‘제타로보트’ ‘썬더A’ ‘우뢰매’ 등 만화 영화들이 대량으로 제작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7080시대 추억의 만화영화 ‘로보트 태권브이’를 중심으로 ‘똘이장군’ ‘우뢰매’ 등 우리나라의 만화영화를 소개하는 ‘태권브이와 우리만화이야기’ 전시회가 서울 노원구 경춘선숲길 갤러리에서 명품 피규어 아트를 활용해 열리고 있습니다. 중장년 부모들에게는 추억의 향수를, 어린이들에게는 옛 만화영화의 신선함을 선사합니다.

전시회에서는 로봇태권브이 등장인물 캐릭터등 피규어 100여점과 함께 로봇 태권브이의 탄생부터 변천사뿐만 아니라 태권브이의 계보를 잇는 다양한 우리나라 만화 작품도 만날 수 있습니다. 1월7일 시작한 전시는 2월6일까지 열립니다. 평일 오후2시부터 오후8시(토,일은 12시 오픈)까지. 월요일과 공휴일은 휴관이며, 관람료는 무료입니다.






사진,글=김동주 기자 z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