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대장동 사망 2명, 무리한 수사가 원인일 수도”

입력 2022-01-07 10:52업데이트 2022-01-07 10: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행정학회 주최 대통령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던 관계자 2명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에 대해 “너무 무리한 수사가 원인이 됐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6일 MBC ‘100분 토론’에서 “검찰 특수부 수사 스타일이 있다. 목표를 정하고 목표에 부합하는 증거를 만들고 배치되는 증거는 배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말 죄를 지은 사람은 죄가 드러나면 시원하다. 그런데 (죄를 지은 것이) 아닌데 모든 증거가 자기를 가리키면 어떻게 되겠나”라며 “완전히 ‘멘붕’이 된다. 누구를 만나서 저녁을 한 번 먹었는데 그 자리에서 1억을 줬다며 증거가 나오고 하면 정상적 판단이 불가능해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그런 이야기도 있지 않느냐”며 “윤석열 후보에게 수사를 받은 사람 5명이 극단적 선택을 하는 특이한 사례가 있는데 그런 점을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대장동 의혹이 여전히 자신을 향하는 이유에 대해 “워낙 이해관계가 큰일에 제가 외면하지 않고 개입했기 때문”이라며 “특검이든 국정조사든 국감이든 다 하자. 지금도 검찰이 이상한 자료를 흘리면서 이상한 사람 만드는데, 다 조사해보자. 나만 하지 말고 관계된 것은 다 하자”고 말했다.

이어 그는 “특검을 공정하게 임명해야지 야당이 임명하는 사람으로 나와 관계된 부분만 수사하자고 하는 것이 말이 되나”라며 “이건 특검을 안 하겠다는 것이고 받아들일 수 없는 불가능한 조건”이라고 강조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