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유동규와 통화 이재명 측근 김용 “檢 수사기록 유출 책임”

입력 2022-01-04 09:54업데이트 2022-01-04 10: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측근인 김용 선거대책위원회 총괄부본부장이 4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둘러싼 이른바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이 확산할 당시 사실 확인 차 유 전 본부장과 통화했다고 인정했다. 그는 관련 사실이 언론 보도로 알려진 것을 두고 “수사기관만이 알 수 있는 자료”라며 “부재중 전화까지 포함해 통화횟수 부풀리기로 유출한 경위를 수사당국은 명백히 밝히길 바란다”고 했다.

이날 김 부본부장은 작년 9월 유 전 본부장과 여러 차례 통화한 사실이 드러난 것에 대해 “화천대유 게이트가 전국적인 이슈로 떠오르고 유 전 본부장의 의혹이 제기됐을 당시 사실 확인을 위해 당사자와 통화한 일은 지극히 정상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수사기록 유출이 사실일 경우 검찰의 선거 개입 시도가 명백하므로 선대위 차원의 감찰 요구를 검토하겠다”고 했다.

앞서 같은 날 한국일보는 수사당국이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 포렌식을 통해 유 전 본부장과 김 부본부장이 지난해 9월 여섯 차례 연락을 주고받은 흔적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의 통화는 지난해 9월 24일 네 차례, 28일 두 차례였고, 통화 시간은 24일 총 10분 남짓, 28일 5분 남짓이었다고 매체는 전했다.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 통화 기록에는 김 부본부장 외에 이 후보의 또 다른 측근인 정진상 선대위 비서실 부실장, 최재경 전 청와대 민정수석, 박관천 전 청와대 행정관 등의 이름도 있었다.

정 부실장은 지난해 11월 유 전 본부장과의 통화 사실이 알려졌을 때 “당시 녹취록이 대대적으로 보도되는 상황에서 평소 알고 있던 유 전 본부장의 모습과 너무나 달라 직접 확인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라며 “통화에서 유 전 본부장에게 잘못이 있다면 감추지 말 것과 충실히 수사에 임할 것을 당부했다”고 주장했다.

최 전 수석은 “유 전 본부장과 수차 통화를 한 기억이 없고 그럴 리가 없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만일 한 두 번이라도 통화를 했다면 제가 변호사이니 단순 법률 상담이나 조언 등을 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박 전 행정관은 “잘 알고 지내는 동창 지인으로부터 ‘(유 전 본부장이) 경기도 공기업 사장이고 고향 후배인데 네게 자문을 구할 일이 있어서 그러는데 통화를 좀 하기 바란다’고 해 몇 차례 통화했다”며 “언론이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상 명예훼손에 대한 민형사상 절차에 대한 내용이었고, 대장동 이야기는 ‘대’자도 거론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