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서울 재건축·재개발 시동…새해 주택공급 속도 높인다

입력 2022-01-02 07:24업데이트 2022-01-02 07: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새해 오세훈 서울시장표 재개발·재건축이 본격화된다. 서울시는 올해부터 신속통합기획을 통해 민간재개발 21곳과 주요 재건축 단지 18곳에서 사업에 속도를 낸다. 장기간 멈춰섰던 서울 시내 재개발과 재건축 사업에 탄력이 붙으면서 서울시의 주택공급 속도도 빨라질 전망이다.

2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신속통합기획을 통한 민간재개발 사업지로 선정된 종로구 창신·숭인동 일대 등 도시재생지역 4곳과 용산구 청파2구역, 송파구 마천5구역 등 21곳에 대해 올해 초 자치구를 통해 정비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한다. 이후 하반기 내 신속통합기획을 통한 정비계획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구역 지정에 들어갈 예정이다.

서울시내 주요 재건축단지 18곳에 대해서도 신속통합기획을 통한 도시정비사업에 들어간다. 여의도 한양, 시범, 대치 미도 아파트 등 7개 단지에 대해 신속통합기획에 착수한 데 이어 최근 신청을 마친 압구정2·3·5구역, 신반포 2차, 서초진흥 등 5곳에 대해서도 올초 신속통합기획에 착수한다.

여기에 현재 신청을 준비 중인 대치 선경, 개포 우성·현대·경남. 개포 6·7단지 등 3곳과 기획완료 단계에 있는 상계주공5단지, 오금현대 등 3곳까지 더해 모두 18곳을 신속통합기획으로 추진한다.

신속통합기획은 오세훈 시장이 내세운 ‘스피드 주택공급’ 정책의 핵심으로 민간이 정비사업을 주도하되, 서울시가 초기 단계부터 함께 계획안을 짜 사업을 빠르게 진행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서울시가 빠른 사업을 돕는 대신 민간의 기부채납, 임대주택 등으로 공공성을 확보하는 식이다.

재건축·재개발 사업에 신속통합기획이 적용되면 통상 5년 정도 걸리는 정비계획 수립 등 도시계획결정 기간이 2년으로 단축되고, 사업시행 인가 심의기간도 기존 1년6개월에서 절반 가까이 줄어든다. 주거지역 35층, 한강변 첫주동 15층 규제도 유연하게 적용받는다.

사업을 빠르게 추진할 수 있다는 점에서 오랜 기간 각종 규제에 발목잡혀 사업에 속도를 내지 못했던 노후 재건축·재개발 구역에서는 줄줄이 신속통합기획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신속통합기획 대상지들의 사업 추진이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내 재건축재개발 활성화로 주택공급도 확대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올해 아파트 3만7000가구 등 6만4000가구, 내년에는 아파트 5만9000가구 등 8만8000가구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2030년까지 총 80만호를 공급한다는 목표다.

김 실장은 “지속적으로 아파트를 공급하고 있다는 흔들리지 않는 정책기조가 중요하다”며 “2030년까지 80만호 주택 공급을 달성하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