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李 “사면 후폭풍, 文 혼자 짊어지려 한듯”…尹, TK에서 메시지 수위 고심

입력 2021-12-26 17:16업데이트 2021-12-26 17: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뉴시스][서울=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6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특별사면과 관련해 “(사면) 후폭풍이나 여러 가지 갈등 요소들을 (문재인) 대통령께서 혼자 짊어지겠다고 생각하신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한 진보 진영의 반발이 잇따르는 상황에서 사면 결정을 오롯이 문 대통령의 결단으로 돌린 것. “박 전 대통령 사면이 야권 분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 속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보수의 본진인 대구경북을 찾는 일정을 검토하고 있다.

● 李 “사면 유불리 판단 안 서”
이 후보는 박 전 대통령의 사면이 불가피했다며 문 대통령의 손을 거듭 들었다. 그는 이날 KBS 인터뷰에서 “박 전 대통령 건강이 안 좋다는 얘기가 있고 상당히 오래 수감됐다”며 “고령이기도 하고 만약에 기술적 측면이지만 정말 마지막 순간 거기서 심각한 사태가 벌어지는 게 바람직할까 (문 대통령이) 고뇌를 많이 하셨을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5대 중대 부정부패 범죄에 대한 사면을 제한하겠다는 공약을 어겼다는 지적에 대해선 “국가 미래, 국민통합이라고 하는 큰 과제를 해결하는데 필요하면 어쩔 수 없다”고 거들었다.

다만 이 후보는 “전혀 몰랐다”며 사전에 사면 여부를 몰랐다고 강조했다. 청와대와 캠프의 사전 교감설에 대해선 “(청와대가) 캠프에 이야기 하면 저한테 (이야기) 했을 텐데 저를 빼고 다른 사람한테 말하진 않았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민주당 핵심 지지층의 반발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저한테도 ‘탈당한다. 그러나 이재명은 지지한다’는 문자가 몇 개 왔다. ‘실망스럽다’는 분도 계시다”며 “핵심 지지층들, 원칙주의에 가까운 분들은 실망스러울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사면이 대선에 미치는 영향을 묻는 질문에는 “유리한 것과 불리한 것이 혼재돼 전체적으로 유리할지 불리할지 판단이 안 선다”고 답했다. 이에 따라 이 후보 측은 당분간 사면과 관련한 원론적인 태도만 밝히며 신중한 기조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런 이 후보의 행보는 사면 후폭풍에서 한 발 벗어나 있겠다는 의도가 담겼다는 분석이다. 여권 관계자는 “불과 며칠 전까지 사면을 반대했던 이 후보가 갑자기 사면을 찬성하기도 쉽지 않을 것”이라며 “여기에 사면을 둘러싼 모든 책임과 논란은 청와대에 있다는 점을 은연 중 암시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 尹, TK에서 사면 메시지 수위 고심
연말 ‘사면 정국’이 달아오른 상황에서 윤 후보는 29, 30일 대구경북 지역을 방문하는 일정을 최종 조율하고 있다. 지난주 전북 방문에 이은 지역 순회 일정의 일환이지만, 박 전 대통령 사면이 이뤄지면서 윤 후보의 대구경북 방문 행보의 의미도 더 커질 수 밖에 없게 됐다. 박 전 대통령의 고향인 대구는 국민의힘의 핵심 지역 기반이다.





앞서 윤 후보는 사면 발표 당일엔 “우리 박 (전) 대통령”이라는 표현을 쓰며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보수 지지층의 동정 여론에 주파수를 맞췄다. 이어 대구경북 방문에서도 비슷한 수위의 메시지를 낼 가능성이 크다.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관계자는 “당장 중도층 여론을 의식해 박 전 대통령과 거리두기에 나설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며 “야권 분열을 막는 게 우선”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진두지휘했던 윤 후보가 내놓은 메시지에 관심이 쏠릴 수 밖에 없는 만큼 우선 야권 지지층을 달래는데 집중하겠다는 의미다. 윤 후보는 사면 발표 당일인 24일 메시지를 낸 뒤 박 전 대통령 관련 언급을 아끼며 여론의 방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상황이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