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이번 달 뭐입지?]노랑-보라가 전하는 희망의 내일

임지연 삼성패션연구소장
입력 2021-12-24 03:00업데이트 2021-12-24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팬톤 선정 2022년 컬러 ‘베리페리’… 푸른 빛 감도는 신비로운 보라색
광택 있는 소재와 믹스매치 하거나, 격식 차린 수트엔 타이로 포인트
따스한 노란색 ‘멜로 커스터드’… 삼성패션硏, 트렌드 컬러로 주목
포근한 느낌으로 정서적 안정 전해
임지연 삼성패션연구소장
한 해의 끝을 얼마 남겨 두지 않은 지금, 조용히 내년을 준비할 때다. 과연 내년에는 지긋지긋한 코로나19가 종식되고 완전한 일상 회복을 이룰 수 있을까. 매년 주요 기관에서 발표하는 ‘올해의 컬러’는 컬러라는 시각적 요소를 통해 어떤 한해를 맞게 될지 가시적으로 보여준다. 어떻게 보면 가장 직관적인 전망이다. 과연 다가올 2022년은 어떤 한 해가 될까.

내년 봄여름의 컬러 경향을 예측하면서 가장 움직임이 많았던 영역은 생생한 보라색 계열과 따뜻하고 감성적인 노란색 계열이었다. 보랏빛은 오랫동안 영적인 것과 연계된 컬러였다. 또 불변을 상징하는 블루와 에너지를 상징하는 레드가 믹스된 다이내믹함을 갖고 있다. 옐로는 성별을 떠나 젠더 포용적 컬러다. 여성복뿐 아니라 남성복, 캐주얼웨어, 라운지웨어, 아동복 등 다양한 아이템에 손쉽게 적용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또 새로운 워크레저 라이프스타일의 표현에도 적절하다.

보색 관계인 두 컬러는 상호보완적인데 함께 사용했을 때 주목성이 극대화된다. 전혀 상반되는, 그러나 함께할 때 가장 두드러지는 두 컬러가 공통적으로 전하는 메시지는 바로 우리의 긍정적인 미래에 대한 것이다.

에잇세컨즈
미국의 색채연구소 팬톤은 2022년의 컬러로 ‘베리 페리(Very Peri)’를 선정했는데 기존 컬러 시스템에 없던 새로운 컬러를 만들어내 선정했다는 점이 이슈가 됐다. 일반적으로 가상의 세계를 떠올릴 때 연상하는 보랏빛과 신뢰감을 주는 푸른빛을 혼합한 컬러로, 대담하고 활기찬 기운이 느껴지는 창의적 컬러다. 연초에 삼성전자가 갤럭시 S21을 선보이며 시그니처로 삼은 컬러도 푸른빛이 감도는 보라색 ‘팬텀 바이올렛’이었다.

얼마 전 대대적으로 개편한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패션·라이프스타일 전문몰 SSF샵의 신규 앱이 기존의 퍼플 베이스에 블루 그러데이션을 담아, 다가올 새로운 세계에 대한 가능성을 표현한 것과 유사하게 베리 페리는 현실과 가상의 세계가 융합되는 메타버스 시대를 상징하는 컬러로 볼 수 있겠다.

최근 여러 분야에서 메타버스를 주목하고 있는 가운데 패션업계도 메타버스에 남다른 관심을 보이고 있다. 새로움을 추구하는 것이 패션의 숙명과 같은 것이라는 점에서 이는 어쩌면 당연한 일일 것이다. 그간 손에 잡히는 물리적 재화로 여겨지던 패션은 직접 입을 수도 없는 가상세계에서 대체불가토큰(NFT)를 통해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돌체앤가바나는 명품업계 최초로 NFT 컬렉션 ‘콜레치오네 제네시’를 선보이고 판매에 성공했다. 나이키도 가상 패션 전문 NFT 스튜디오 RTFKT(아티팩트)의 인수를 발표하며 메타버스에 대한 뜨거운 기대감을 드러냈다. 창의적인 블루와 이상적인 희망의 퍼플이 만나 디지털 세상의 새로움을 상징하는 베리 페리는 지속적으로 중요한 패션 컬러로 적용될 전망이다.

실제로 이미 시상식과 런웨이에서는 베리 페리 컬러가 선보여지고 있다. 당장 내일 아침 출근룩으로 입기에는 아직 낯설고 어렵게 느껴지겠지만, 와인이나 브라운과 매치한다면 적절한 밸런스로 새로움을 표현할 수도 있겠다. 광택감이 있는 소재와 어울리니 화려한 느낌을 주길 원할 때나 수트 차림에 포인트가 될 타이 컬러로 활용해 볼 수도 있다.

구호
구호
삼성패션연구소는 지나치게 급격해서 불안했던 사회적 변화의 안정과, 더디게 진행되는 일상 회복이 더욱 속도를 내길 바라는 의미로 ‘이전 빠르기로 돌아감’을 의미하는 음악기호 ‘A TEMPO(아템포)’를 새해 키워드로 선정했다. 이와 함께 정서적 안정감을 주는, 특유의 따스한 색감을 가진 말랑말랑하고 달콤한 맛이 느껴질 것 같은 부드러운 옐로 계열의 ‘멜로 커스터드(Mellow Custard)’를 트렌드 컬러로 제안했다.

코텔로
이 컬러는 달콤한 맛부터 신선한 계란 노른자의 탱글탱글한 촉감, 버터가 섞인 반죽의 부드럽고 포근한 느낌까지 공감각적인 행복함을 준다. 활력과 긍정적 힘을 가진 컬러로 안도감을 주는 편안함을 전달하고자 한다. 소프트한 옐로톤은 앞서 언급한 것처럼 보색 관계에 있는 바이올렛 계열과 함께 했을 때 주목성을 가진다.

코텔로
두 가지 컬러를 믹스한 프린트 패턴을 사용하는 것은 자연스럽게 두 컬러를 활용하는 방법이다. 라운지웨어나 운동복에 활용해서 생기를 더하거나, 부드러운 느낌을 주는 헤어리한 니트 소재 스웨터로도 어울린다. 동일한 컬러 계열끼리 상하의를 고르거나 아이보리와 믹스해서 가볍고 새로운 느낌을 주는 것도 추천한다. 모쪼록 다가올 2022년에는 두 가지 컬러가 주는 기운들이 이어졌으면 한다. 현실의 한계를 넘어 다가올 ‘보랏빛 미래’를 올해보다 더 ‘따뜻하고 포근한 내일’로 맞을 수 있길 바란다.

임지연 삼성패션연구소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