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尹 “극빈층, 자유 뭔지 몰라” 논란에 洪 “나도 모르겠다 이젠”

입력 2021-12-23 10:00업데이트 2021-12-23 10: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윤석열 대선 후보가 “극빈의 생활을 하고 배운 것이 없는 사람은 자유가 뭔지도 모른다”는 발언으로 실언 논란에 휩싸인 것을 두고 “나도 모르겠다, 이젠”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22일 자신이 만든 온라인 청년 플랫폼 ‘청년의 꿈’에서 “후보라는 사람이 계속 망언을 하는데 어떻게 보시나”라는 누리꾼들의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이외에도 윤 후보의 발언을 지적하는 글들이 계속해서 게시되자 홍 의원은 “마치 될대로 되라는 식”, “지배층의 오만”, “이젠 저도”라는 답변을 남겼다.

한 누리꾼이 “가난하니까 자유를 모른다는 건 가난하니까 민주당의 고마움을 모른다는 것과 똑같은 것 아닌가”라고 남긴 글에는 “정신나간 소리”라고 답하기도 했다.

윤 후보는 이날 전북대에서 열린 대학생 간담회에서 한 대학생이 ‘차별금지법과 N번방 방지법’에 관한 입장을 묻자 “극빈의 생활을 하고 배운 것이 없는 사람은 자유가 뭔지도 모를 뿐 아니라 자유가 개인에게 필요한지에 대한 필요성 자체를 느끼지 못한다”고 했다. 해당 발언은 사회취약계층을 비하하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논란이 일자 윤 후보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그분들을 무시하는 게 아니라 도와드려야 한다는 것”이라며 “더 나은 경제 여건을 보장해서 모든 국민이 자유인이 돼야 한다는 의미”라고 해명했다.

이날 윤 후보가 “조금 더 발전하면 학생들이 휴대전화로 앱을 깔면 어느 기업에서 어떤 종류의 사람을 필요로 한다는 것을 실시간 정보로 얻을 수 있을 때가 생길 것 같다”고 발언한 것도 논란이 됐다. 구직·구인을 위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이 이미 유통되고 있음에도 이를 파악하지 못했다는 비판이다.

이와 관련해 지적하는 누리꾼의 글에 홍 후보는 “핸드폰이 없는 모양이네요”라고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